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與대권주자, ‘김경수 범죄’ 옹호 충격적…洪·安에 사과부터”
김기현 “몸통은 文대통령…국민 앞 용서 구하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2일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을 받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징역 2년형을 최종 선고 받은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과 당직자가 범죄 행위에 일제히 옹호하는 일은 충격적”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당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김 지사의 판결은 우리에게는 충격적인 일이 아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봐야 할 행동 강령으로 ▷홍준표·안철수 당시 대선 후보를 향한 진정성 있는 사과 ▷김 지사가 도정을 정상적으로 운영하지 못해 도민에게 입힌 피해 사과 ▷선거의 공정성을 침해한 데 대해 국민에게 사과 등을 거론했다.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21일 경남도청에서 입장 표명 중 생각하고 있다. [연합]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도 직격탄을 쐈다. 그는 “(문 대통령은)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전신) 대표 시절 ‘국정원 댓글 사건’에서 ‘청와대가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상황에 따라 맞는 말을 하지만 일관성은 전혀 없는 어느 법학자와 달리, 문 대통령은 일관된 말로 국가의 질서를 세워달라”며 “청와대는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어느 법학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지칭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어 “젊은 세대가 구(舊) 문 대통령과 현 문 대통령을 대비해 조롱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기현 원내대표도 이어 “몸통은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이라며 “문 대통령은 어떻게 국민 여론을 왜곡했고, 허위·가짜뉴스가 (얼마나)선거에 영향을 미쳤는지를 국민 앞에 설명하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했다. 나아가 “김 지사 한 명이 구속된 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다”며 “거대한 범죄를 김 지사가 단독으로 했을리가 없다. 진실 규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