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2032년 올림픽’ 브리즈번 개최…호주, 영국·프랑스 이어 3차례 유치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21일(한국시간) 열린 총회에서 호주의 브리즈번이 2032년 하계올림픽 개최지로 확정됐다고 발표하고 있다. [신화]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호주의 브리즈번이 2032년 하계올림픽 개최 도시로 확정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020 도쿄올림픽 개막을 이틀 앞둔 21일 일본 도쿄 오쿠라 호텔에서 제138차 총회를 갖고 2032년 올림픽 개최지로 브리즈번을 선정했다.

단독 후보인 브리즈번에 대해 전자투표를 진행했다. IOC는 구체적인 결과를 공개하지 않았으나 AP통신은 ‘찬성 72표, 반대 5표로 브리즈번에 개최권이 돌아갔다’고 전했다.

이로써 호주에서는 1956년 멜버른, 2000년 시드니에 이어 32년 만이자 3번째로 올림픽을 개최하게 됐다.

아울러 호주는 5회 개최한 미국(1904·1932·1984·1996·2028)에 이어 영국(1908·1948·2012), 프랑스(1900·1924·2024)와 함께 3차례 하계올림픽을 개최하는 나라가 됐다.

브리즈번은 전체 경기장의 84%를 기존 시설로 이용하겠다는 비용절감 계획과 호주 정부·퀸즐랜드 주정부·호주 국민의 강력한 지원 등을 근거로 내세워 서울-평양, 카타르 도하, 헝가리 부다페스트, 독일 라인-루르, 중국 청두와 충칭,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도 뉴델리, 터키 이스탄불,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등 유치 경쟁지를 따돌리고 6월 단독 개최지 자격을 얻어냈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