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SK하이닉스, 내년 상반기 우려에 주가 약세"…목표주가 하향
유진투자증권, SK하이닉스 목표주가 15만원으로 낮춰
[제공=유진투자증권]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SK하이닉스가 올해 2분기 호실적 전망에도 주가 약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내년 상반기에 대한 우려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유진투자증권은 20일 SK하이닉스에 대해 "실적과 밸류에이션의 불협화음"이라고 평가하며 SK하이닉스의 목표주가를 기존 16만원에서 15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반도체 업체들은 좋은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SK하이닉스도 2분기 매출이 전분기 대비 21% 증가한 10조3000억원, 영업이익이 105% 증가한 2조7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유진투자증권은 내다봤다.

디램(DRAM)과 낸드(NAND) 비트 출하는 3%씩 증가하고, 평균판매단가(ASP)는 각각 16%, 7% 상승한 것으로 가정해 2분기 DRAM과 NAND 마진은 각각 +38%, -9%로 추정했다.

초과이익분배금(PS) 지급 논란과 일부 서버 DRAM 관련 비용의 영향으로 2분기 총 영업비용은 1분기(7조1700억원) 대비 약 4200억원 증가한 7조5900억원으로 추산했다.

3분기에도 DRAM, NAND 가격의 추가 상승을 예상됨에 따라 상반기 약 4조원이었던 영업이익은 하반기 7조원대 후반까지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다.

하지만 SK하이닉스를 비롯한 반도체 업체들의 주가는 영 힘을 받지 못하고 있다. 마이크론, 삼성전자에 이어 TSMC도 긍정적 실적과 전망을 제시했지만 실적 발표 후 주가는 오히려 하락했다.

이는 내년 상반기에도 반도체 업체들의 실적이 괜찮을 것인지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반도체 업체들과 세트 업체들의 업체들의 실적에 분명 온도차가 있기 때문이다. 장기적으로 볼 때, 정보기술(IT) 세트 업체들의 실적과 반도체 업체들의 실적은 엇갈릴 수 없고, 결국 세트 업체들의 실적이 좋아지거나 반도체 업체들의 실적이 낮아질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진실이 뭐든 간에 시장은 내년 상반기 리스크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결국 메모리에 대해 후한 밸류에이션을 주기는 어려운 국면인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주가 반등을 위해서는 결국 주요 세트의 출하 회복이 수반돼야 한다. 그러나 이를 확인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수 밖에 없다"고 목표주가 하향 이유를 밝혔다.

p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