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하루 넘으면 느린 배송’ 화장품도 빨리빨리 배송이 인기 [언박싱]
‘설화수도 새벽배송’…30대 여성 공략
“빨리 받아야 경쟁력 있어”…배달 수요 ↑
SSG닷컴 화장품 새벽배송 [SSG닷컴 제공]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화장품 빠른 배송’ 경쟁이 치열하다. 뷰티 분야도 온라인 역량이 중요해지면서 새벽배송부터 즉시 배송까지 다방면으로 배송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로드샵 화장품뿐만 아니라 고가 브랜드 화장품까지 플랫폼에 입점하면서 소비자의 편의성은 더욱 높아져가고 있다.

‘설화수도 새벽배송’…30대 여성 공략

14일 SSG닷컴에 따르면 오는 15일부터 상품력 강화를 위해 화장품 새벽배송을 시작한다. 스킨케어, 바디케어, 헤어케어 상품을 비롯해 자외선 차단제, 메이크업 소품, 남성 화장품 등 총 300여 종이 입점할 예정이다. 입점 브랜드로는 설화수, 닥터포헤어, 닥터지, 유세린 등이 있다.

SSG닷컴은 새벽배송 주 고객 층인 ‘30대 여성’이 선호하는 인기 상품을 우선적으로 추렸다. SSG닷컴은 이 상품들을 김포에 위치한 자동화 물류센터 네오(NEO)에 입고시킨 뒤 새벽배송을 진행한다. 화장품은 새벽배송 시 훼손 방지를 위해 별도 밀봉 포장된다. 또한 온라인 장보기 상품과 마찬가지로 친환경 보랭가방 ‘알비백’을 통해 수령 가능하다.

이처럼 새벽배송업체나 이커머스가 상품군 확장을 위해 빠른 배송 서비스에 화장품을 포함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11번가가 대표적이다. 평일 자정 전까지 주문한 상품을 다음날 받아볼 수 있는 ‘오늘주문 내일도착’ 서비스를 위해 지난 5월 아모레퍼시픽의 인기 상품을 입점시켰다.

“빨리 받아야 경쟁력 있어”…배달 수요 ↑

배달 앱에서도 몇 번의 클릭만으로 1시간 안에 화장품을 쉽게 받을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의 편집숍 아리따움은 지난 5월 배달앱 요기요에 입점했다. 서울 강남역지하점 등 수도권 35개 매장이 시범 테스트 형태로 입점한 뒤 향후 입점 가맹점을 늘려나갈 예정이다. 아리따움 매장에서 판매하는 약 150가지 상품을 배달앱으로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달의민족에서는 즉시배달 서비스 B마트를 통해 에뛰드하우스, 토니모리 화장품을 구매할 수 있다.

뷰티업계도 자체 배송 시스템을 강화하고 있다. 가장 적극적인 곳은 CJ올리브영이다. 2018년 업계 최초로 3시간 내 배달서비스 ‘오늘드림’을 시작한 올리브영은 배송 시간도 최근 45분 이내로 앞당기고, 도보배달도 시작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대면 트렌드를 타고 지난해 전체 주문건수가 전년대비 12배 증가하기도 했다. 랄라블라도 지난해부터 요기요와 손잡고 배달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미샤’ 브랜드를 운영하는 에이블씨엔씨는 심부름앱 ‘김집사’를 통해 배달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미샤 혹은 화장품 편집숍 ‘눙크’ 화장품을 주문하면 당일에 제품을 배송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binn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