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노원구청장 주민소환 불발…‘태릉 개발’ 갈등은 지속 [부동산360]
이번엔 서울시장 ‘주택공급 중지 공약’ 이행촉구 서명 중
정부 “8·4대책 신규 택지사업 흔들림 없이 추진”
서울시 “재검토 회신…국토부 구체적 안 나오면 협의”
노원구청 “무작정 반대만 할 수 없는 상황”
서울 노원구 태릉골프장 전경. [연합]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서울 노원구 주민들이 추진한 오승록 노원구청장에 대한 주민소환이 무위로 돌아갔다.

주민소환은 무산됐지만 노원구 주민들은 서울시장의 ‘태릉 주택공급 중지 공약’ 이행을 촉구하는 서명을 받으면서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작년 8·4 공급대책을 통해 공공택지로 조성하기로 한 태릉골프장에 대한 정부와 서울시, 주민, 지자체 갈등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24일 노원구청장 주민소환 운동을 이끈 초록태릉을지키는시민들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까지 주민 서명을 받았지만 주민소환 청구 기준인 노원구 유권자 수의 15%(약 6만6000명)에 미달해 노원구 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되지 못했다.

노원구 주민들은 태릉골프장 개발을 적극적으로 막지 않는다는 이유로 노원구청장 주민소환 절차를 진행해 왔다.

태릉골프장 개발 계획을 두고 주민들과 시민단체의 반발이 극심한 상황이다. 주민들은 지금도 교통난이 심각한 상황에서 1만 가구의 주택이 들어설 경우 교통체증이 더욱 가중되고, 환경도 훼손될 것이라고 지적한다.

주민들은 구청장 주민소환 추진에 이어 서울시장 공약 이행 서명 운명을 벌이고 있다. 태릉골프장 개발 계획 재검토 공약을 지키라는 것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노원구에 대한 공약으로 “태릉골프장 개발계획 전면 중지 및 재검토”를 명시한 바 있다.

정부는 최근 태릉골프장 1만가구 공급을 계획대로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주민과 지자체 반발에도 공공주택특별법을 적용해 단독으로 사업을 강행하려는 것이다. 이에 최근 서울시는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히면서 갈등이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토부와 서울시, 노원구 간 협의는 아직 진행된 게 없는 상황이다. 노원구청 관계자는 “그동안 지역의 국회의원과 연합해 국토부에 건의도 하고 간담회도 했다”면서 “그러나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도, 국토부에서 어떠한 회신이 온 것도 없다”고 말했다.

노원구 측은 “1만가구를 건설하려는 정부의 계획에 반대하나 공공주택특별법에 따른 정부의 계획을 막을 어떤 권한이 없어, 무작정 반대만 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노원구는 공급축소 및 저밀도 개발, 임대아파트 최소화, 교통난 해소 대책 등을 대안으로 제시하고 있다.

공공주택특별법을 적용받는 8·4 대책 택지 후보지는 인허가 절차를 건너뛰고 정부가 단독으로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

m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