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아베, 트럼프 접대 위해 나흘간 4억 쏟아부어…골프비만 1400만원
밥 한끼에 2000만원도
일본 정부 “의례를 다하며 공식적으로 대접”
도널드 트럼프(왼쪽) 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시절 일본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국빈 방문했을 때 접대 비용으로 4억원 넘게 지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23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019년 5월 트럼프를 일본의 국빈으로 맞이하기 위해 지출한 경비가 약 4022만엔(약 4억1300만원)이라는 답변서를 전날 각의(閣議)에서 확정했다.

트럼프는 나흘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했다.

아베는 재임 중 트럼프와의 개인적인 친분을 수시로 자랑했는데 지출 명세에서 극진하게 대접한 정황이 엿보인다.

도쿄의 상업지구인 롯폰기(六本木) 소재 화로구이 전문점에서 아베와 트럼프가 부부 동반으로 함께 했던 비공식 만찬에 206만엔(약 2100만원)이 든 것이 특히 눈길을 끈다.

외부에서 만찬장을 보지 못하도록 천막을 설치하고 붉은 융단을 까는 비용 등이 포함된 수치다. 일본 정부는 다른 손님을 받지 않도록 음식점을 통째로 빌렸다.

트럼프는 쇠고기와 닭고기 꼬치구이를 즐겼고 만찬은 예정 시간을 넘겨 1시간 반 동안 이어졌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아베와 트럼프가 둘 다 골프광으로 유명한 가운데 골프 비용으로 136만엔(약 1400만원)이 나갔다. 이 가운데 골프장 이용료는 99만엔이었다.

나머지 지출 항목을 보면 정상회담·기자회견 등을 위한 시설 운영 및 준비 비용 1240만엔, 숙박 732만엔, 차량 렌트비 576만엔, 국기 등 준비 378만엔, 사진 촬영 등 246만엔, 통·번역 61만엔이었다.

일본 정부는 일련의 경비에 대해 “의례를 다하고 공식적으로 대접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라며 “공금으로 지출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답변서에 밝혔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