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조국 “성매매 기사에 딸 연상 그림…인면수심” 격분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최근 한 언론의 기사 속 이미지에 딸을 연상케 하는 그림이 사용됐다며 책임자를 밝히라고 매체 측에 요구했다.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3일 한 언론이 자신의 딸을 연상케 하는 그림을 성매매 관련 기사에 넣었다며 격노, 이미지를 제작해 사용한 당사자를 밝히라고 공개 요구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최근 성매매 위장 절도 사건을 보도한 한 매체의 기사와 해당 기사를 쓴 기자 프로필, 딸 사진을 함께 올리고 “내 딸 사진을 그림으로 바꿔 성매매 기사에 올렸다”며 “이 그림을 올린 자는 인간인가”라고 격분했다.

기사 속 이미지는 한 여성이 모자를 푹 눌러쓴 채 휴대전화로 통화를 하는 모습으로, 조 전 장관이 함께 올린 딸의 사진 속 모습과 유사하다.

조 전 장관은 또 “그림 뒷쪽에 있는 백팩을 든 뒷 모습의 남자는 나의 뒷모습(이정헌 화백의 그림 모방)으로 보이는데, 이는 왜 실었느냐”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미지에 함께 쓰인 남성의 모습이 지난 2019년 9월 24일 딸의 생일을 맞아 케이크를 사들고 집으로 들어가는 조 전 장관의 모습을 그린 이정헌 화백의 그림과 닮았다는 주장이다.

다만 현재 조 전 장관이 문제로 지적한 이미지는 교체됐다. 조 전 장관은 기존 기사 이미지와 수정된 기사 이미지를 캡처해 올리면서 “교체되기 전 문제 그림을 올린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달라. 기자, 취재부서 팀장, 회사 그림디자이너, 편집 책임 기자 등 이중 한명인지 또는 복수 공모인지도 알려달라”고 매체 측에 요구했다.

이어 다른 글에서 “인면수심(사람의 얼굴을 하고 행동이 짐승과 같이 흉악함), 의분전응(가슴에 의분이 가득함), 천노인원(악행이 몹시 심해 분노를 삼)”이라는 사자성어로 분노의 심경을 드러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