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음란하게 생겼네” 태백 경찰 16명, 신입 여경 2년간 성희롱
여경 휴게실 들어가 속옷에 꽃도 올려
[연합]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강원 태백경찰서 남성 경찰관들이 신입 여경을 성희롱한 사실이 드러나 무더기로 징계위원회에 넘겨졌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청은 최근 태백경찰서 소속 12명에게 징계를, 4명에게 직권 경고를 하도록 강원경찰청에 지시했다. 또 태백경찰서장에게는 지휘 책임을 물어 문책성 인사 발령을 냈다.

가해 경찰관들은 신입 여경에게 “얼굴이 음란하게 생겼다”, “가슴을 들이밀며 일을 배워라” 등의 성희롱 발언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가해자 중엔 여경 휴게실에 몰래 들어가 여경 속옷 위에 꽃을 놓은 경찰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서 직장협의회는 피해자를 보호하지 않고 가해자를 두둔하기도 했다. 피해자는 올해 초까지 2년 가까이 성희롱 등과 2차 가해가 이어졌다고 신고했다.

경찰청은 태백경찰서에 기관 경고를, 강원경찰청 청문감사관실에는 부서 경고를 내렸다.

한편 강원경찰청은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가해 경찰관들에 대한 구체적인 징계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