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국민의힘 대변인 오디션에 564명 지원…10대도 36명
‘토론배틀’ 경쟁률 141대 1 기록
최연소 18세, 최연장자는 79세
2차 면접 이준석 대표가 직접 심사
4명 선출, 대변인·부대변인 임명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원코리아 혁신포럼 출범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대변인단 선출을 위한 '토론배틀' 오디션에 총 564명이 지원하며 14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22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이날 오후 5시까지 토론배틀 참가자를 모집한 결과 총 564명이 지원했다. 이 중 4명이 대변인·상근 부대변인으로 선출된다.

지원자 중에서 최연소는 2003년생으로 18세였고, 최연장자는 1942년생으로 79세였다.

연령대별로 20대가 235명(41.6%)으로 가장 많았고, 30대가 170명(31.6%)으로 그 뒤를 이었다.

10대 지원자도 36명(6.4%)에 달해 전반적으로 청년층에서 압도적으로 높은 관심이 확인됐다고 국민의힘은 분석했다.

6·11 전당대회에서 확인된 '이준석 돌풍'의 영향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1차 논평 영상심사로 100명을 선정한 뒤, 오는 23일 2차 압박면접을 진행할 예정이다. 2차 면접에는 이 대표가 직접 심사에 나선다.

이어 토너먼트식으로 개인·팀별 토론배틀을 진행한다. 16강전(27일), 8강전(30일)을 거쳐 최종 4인의 '합격자'를 선정한다.

다음 달 4일 최종토론에서 최고 득점자 2명은 대변인, 나머지 2명은 상근 부대변인으로 임명된다.

패널 평가와 일반국민 대상 ARS 조사도 심사에 반영된다. 선발된 인원에 대해서는 선거법 검토를 마친 뒤 상금과 소정의 활동비가 지급된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