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 손 묶고 123일 매 순간 함께한 커플의 최후
알렉산더-빅토리아 커플이 지난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 손목 사슬을 절단하고 있다. [샤샤플러스비카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결론은 '결별'이었다.

지난 2월 밸런타인 데이에 '사랑의 사슬'로 서로의 손목을 묶고 3개월간 매 순간을 함께 하겠다는 우크라이나 커플의 야심찬 도전은 결국 이별로 끝났다.

현지 취재진에 둘러싸여 손목 사슬을 절단한 알렉산더-빅토리아 커플. 빅토리아는 "만세, 난 자유다!"라고 외쳤다.[인스타그램]

온라인 매체 미러 등에 따르면, 알렉산더 쿠드레이(33)와 빅토리아 푸스토비토바(29) 커플은 지난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 있는 '통일의 동상(Unity Status)' 앞에서 손목 사슬을 절단했다. 이곳은 지난 2월 이들 커플이 사랑의 사슬을 채웠던 곳이다.

알렉산더-빅토리아 커플은 이날 많은 현지 취재진에 둘러싸여 거대한 전용 가위로 굵은 체인을 끊었다.

지난 2월 밸런타인데이 이후 123일간 손목 사슬 생활을 한 알렉산더-빅토리아 커플. 이들은 옷도 손쉽게 갈아입을 수 있도록 옆구리에서 소매까지 트여있는 특별한 옷을 준비했다. [인스타그램]

절단식 동영상에 따르면, 빅토리아는 사슬이 끊기자 "만세! 나는 자유다"라고 외쳤다. 이어 "나만의 생활을 통해 독립적인 인간으로 성장하고 싶다"며 기쁨을 드러냈다.

알렉산더 역시 "인생에서 이런 경험을 할 수 있어서 우리는 정말 행복하다"고 말했지만 "사슬 생활의 좋은 점을 발견하면 곧바로 나쁜 점이 2개 나오는 느낌이었다"며 당시 고충을 털어놨다.

우크라이나 키예프 '통일의 동상' 앞 알렉산더-빅토리아 커플. 3개월 전과 후가 극명하게 엇갈린다. 알렉산더는 3개월 전 “두 사람 사이에는 사슬 말고도 눈에 보이지 않는 많은 연결고리가 있다"며 "도전이 끝나면 공식 기록이 우리의 신뢰를 더욱 돈독하게 할 것”이라고 자신했지만 결국엔 결별로 종지부를 찍었다. [인스타그램]

또 이들 커플은 사슬 도전을 시작하기 전 서로에 대해 잘 알지 못했고 인생관의 차이를 느꼈다고도 했다.

알렉산더는 "지금은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서로를 잘 이해하고 있지만 더 이상 교제를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다"고 결별 이유를 밝혔다.

등을 돌린 쪽은 빅토리아였다. 알렉산더는 "빅토리아는 좋아하는 것을 자유롭게 할 수 있었던 이전의 생활로 돌아가길 원했다"며 “앞으로도 서로 같이하자고 제안했지만 빅토리아는 호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알렉산더-빅토리아 커플의 손목 사슬은 수 cm 정도 밖에 떨어지지 않았다. 이 사슬은 임의로 제거할 수 없고, 절단하려면 특수 도구를 사용해야 했다. [인스타그램]

'사랑의 사슬' 실험은 초반부터 삐걱댔다. 사소한 생활습관도 스트레스였다. 화장실이나 샤워할 때도 같이 있어야 했으며, 요리나 전화할 때 소리, 빅토리아가 화장할 때 거울 앞에서 장시간 함께 있어야 하는 것도 알렉산더에겐 고충이었다.

초반 2주차에는 손목에 상처가 생겨 고생을 해야 했다. 또 가끔 4시간 넘게 논쟁을 했지만 싸움을 해도 거리를 두고 머리를 식힐 수 없어 상황은 악화됐다.

빅토리아-알렉산더는 사슬 생활 최장기간 커플로 세계 기록을 새로 세웠다. [인스타그램]

빅토리아는 "사슬이 너무 불편하고 적응이 안돼 분리하고 싶어 계속 흔들어보기도 했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사슬을 끊으려면 전용 절단 기구를 사용해야 해 도리가 없었다.

이들의 사슬 생활은 123일간 이어졌고, 지난달 19일에는 최장기간 사슬 생활 커플로 우크라이나 및 세계 기록을 갈아치웠다.

빅토리아-알렉산더 커플이 지난 17일 사슬 절단 직후 서로에게서 멀리 떨어지고 있다. [인스타그램]

한편 알렉산더와 빅토리아는 이번 도전에 사용한 사슬을 300만 흐리브냐(약 1억2500만원)에 경매에 내놓을 계획이다. 낙찰되면 수익의 일부를 자선단체에 기부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che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