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세균의 절치부심…‘경제대통령’ 보폭 넓힌다 [정치쫌!]
18일 스타트업 대표들 만나 ‘규제혁신 간담회’
“디지털경제 시대 맞는 K-규제 시스템 구축” 역설
21일엔 국회서 부동산 공급대책 공약도 발표 예정
경선연기 관련 “논의 막는 게 오히려 당헌·당규 위배”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지난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출마선언식에서 ‘강한 대한민국 경제대통령’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강한 대한민국, 경제 대통령’ 슬로건을 내걸고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경제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정 전 총리는 지난 18일엔 전날 출마 선언 이후 첫 행보로 스타트업 기업 대표들을 만나 규제 개혁을 논의하는 일정을 택했다.

그는 이날 서울 마포구 프론트원에서 ‘규제혁신 간담회’에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규제 혁신 사례를 들며 “우리도 디지털 경제 시대에 맞는 ‘K-규제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중앙 규제 총량 50% 감축 ▷신산업에 대한 사후규제 ▷네거티브 규제시스템 도입을 통해 기업 경영의 불확실성을 줄이는 구체적 방향을 제시했다.

정 전 총리는 “선진화된 사회일수록 민간의 혁신역량을 최대한 활용해야 한다. 향후 인증산업을 국가주도에서 민간주도 산업으로 바꿔나가야 한다”면서 “규제혁신을 통해 벤처, 스타트업 산업이 다시 활발히 활동해 강한 대한민국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구태언 규제개혁당당하게 공동대표, 이언 가천대 교수, 양주동 서울거래소 대표, 이효진 에잇(8)퍼센트 대표, 정지원 알고케어 대표, 김준태 왓섭 대표, 김현철 페이플 대표 등 10여 명이 참석해 규제혁신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을 건의했다.

정 전 총리는 이번 주말 경북 포항과 대구, 전북 지역 지역의 조직 발대식에 참석하는 등 지역 민심을 살피고, 오는 21일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동산 공급대책 공약을 정식으로 국민들 앞에 내놓을 예정이다.

정 전 총리가 출마 선언에서 “대한민국의 모든 불평등과 대결하는 강한 대한민국의 경제대통령이 되겠다”고 밝힌 만큼 앞으로의 행보는 이처럼 경제에 초점을 맞춘 일정이 주가 될 전망이다.

민간기업에 평사원으로 입사해 17년 간 근무하며 임원까지 지낸 경험 등 여야 다른 대권 주자들보다 실물경제에 밝다는 ‘경제통’ 이미지를 중점 부각하는 행보다.

정 전 총리는 “다 지어진 밥을 퍼주는 일도 중요하지만 지금 우리에게 더 필요한 건 새로운 밥을 지어내는 역동성”이라면서 ‘상생의 혁신, 사회적 대타협 통한 소득 4만불 시대, 돌봄국가’를 경제대통령의 세 가지 원칙으로 제시했다.

▷대기업 대주주들에 대한 배당과 임원 및 근로자들의 급여 3년 간 동결 ▷그 여력으로 하청 중소기업의 납품 단가 인상과 근로자 급여 인상 추진 ▷비정규직 우대 임금제 도입 ▷‘청년고용 국가보장제’의 한시적 도입 ▷임기 중 공공임대주택 100만호 ▷공공분양아파트 30만호 공급 계획 등의 경제 관련 공약도 내놨다.

한편, 정 전 총리 측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일정 연기와 관련해서도 강경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정 전 총리 대선캠프 대변인을 맡고 있는 조승래 민주당 의원은 지난 18일 논평에서 “경선 시기는 의원총회에서 논의하고 당헌·당규에 따라 6월중 당무위원회를 여는 것이 정도”라면서 경선 연기에 반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측을 직격했다.

조 의원은 이어 “민주당 당헌 제88조는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때 경선시기를 당무위에서 정하도록 명시하고 있다”면서 당내 논의 과정을 거쳐 상당한 사유가 있는지 당헌당규에 따라 당무위에서 논의해 결정하면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상당한 사유가 있으니 논의하자고 하는데 논의를 막으면 당헌당규 위배이고, ‘탐욕’, ‘이기심’ 같은 막말로 몰아세우면 비민주적자세”라며 “경선 시기에 대한 당내의견을 자극적으로 비판하는 것도 자제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이 지사 측에 날을 세웠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