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동학 “대선기획단, 기존대로라면 민주당 변화 신호 국민이 못 받을 것”
“경선 논란 이번 주에 모든 논쟁 정리”
“당내 선거에서 대의원 비중 낮춰야”
이동학 더불어민주당 청년최고위원.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기획단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이동학 청년최고위원이 “대선기획단에서 청년 몫이 커지지 않고 기존대로 구성된다면 민주당이 변화한다는 신호를 국민들이 받을 수 없을 것”이라며 변화를 강조했다.

이 최고위원은 17일 오전 KBS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대선기획단의 역할은 대선주자들이 국민께 더 좋은 모습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대선 흥행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후보자들의 장점을 살리고 공약이 불꽃 튀도록 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효과로 덩달아 민주당 안팎에서 대선기획단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이 최고위원은 “아직 단장 제의가 공식적으로 온 것은 없다”면서도 “지나가는 말로 여러 얘기가 있었다. 당 사무처에서 오는 18일 지도부에 구성안을 보고하기로 했는데, 그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최고위 내에서도 대선 경선 일정 연기 등을 두고 이견이 좁혀지지 않는 등 잡음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지도부도 빠르게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번 주중에는 모든 논쟁을 정리하려 한다”라고 답했다.

김용민 민주당 수석최고위원 등 지도부 일각에서 “권리당원의 투표 비율을 더 높여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선출되지 않은 대의원의 투표 비율이 높다는 문제가 있다. 대의원 투표 비율이 너무 높으면 당내 선거가 정해진 판처럼 느껴지고 소외되는 측면이 있을 수 있다”라며 “개인적으로 배심원제 등을 결합하는 개선 아이디어를 갖고 있다”고 했다.

반면, 권리당원 구성이 ‘친문(친문재인)’ 등 강성 성향으로 쏠렸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권리당원이 현재 100만명에 달한다. 특정 성향에 따라 움직인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