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현대모비스, 세계 최초 ‘라이팅 車 그릴’ 개발…내년 상용화
자율주행ㆍ충전ㆍ웰컴 등 상태 표시
엔진냉각 위한 주행풍 유입 신기술도
신뢰성 검증 후 내년 고객사 프로모션
“감성 품질 강화…다양한 신기술 선점”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라이팅 그릴’ 기술. [현대모비스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로 ‘라이팅 그릴’ 기술을 개발했다. 엔진 냉각을 위한 자동차 그릴의 고유한 기능을 미래차 변화에 맞춰 창의적인 연구 개발로 혁신한 사례로.이번에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기술은 내년부터 상용화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차량 전면 그릴에 LED 조명 기능을 적용한 ‘라이팅 그릴’과 운행 조건에 따라 개폐되는 ‘그릴 일체식 액티브 에어 플랩(Active Air Flap)’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해당 기술들은 세계적으로 양산 사례가 없는 신기술이다.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트렌드에 맞춰 차별화한 연구성과로 평가받고 있다. 그릴을 통해 외부와 적극적으로 교감하는 자동차 시대를 열어가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평가된다.

우선 ‘라이팅 그릴’은 차량 전면부 그릴 전체를 조명 장치로 활용하는 기술이다. ▷자율주행 모드 ▷전기차 충전 모드 ▷웰컴 라이트 기능 ▷사운드 비트 표시 ▷비상 경고등 표시 등 다양한 시나리오를 구현할 수 있다.

단순 조명 효과가 아니라 다른 차량이나 보행자와 소통하는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조명 패턴을 적용하는 방식에 따라 강렬하고 독특한 디자인 효과를 표현할 수도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초 라이팅 그릴 기술 개발을 마치고 상용화를 위한 신뢰성 검증 작업을 진행 중이다. 내년부터는 고객사 프로모션 등을 통해 양산을 추진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그릴 일체식 액티브 에어 플랩’ 기술도 세계 최초 사례로 주목할 만하다. 냉각수 온도에 따라 그릴 자체가 움직이면서 엔진 및 모터 냉각을 위한 주행풍 유입을 제어하고 여기에 조명 기능까지 활용한 기술이다.

차량의 난방 효율과 함께 공기의 저항을 줄여 연비와 전비를 향상시키는 효과가 기대된다. 조명을 통한 차별화된 디자인 패턴을 통해 차량 외관 디자인의 고급감까지 구현할 수 있다.

이우일 현대모비스 모듈랩장(상무)은“미래차 트렌드 변화에 대응해 기술 완성도와 감성 품질을 결합한 혁신적 제품을 글로벌 시장에 지속해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작년 전기차 그릴을 활용한 가상 엔진 사운드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이 기술을 차량에 적용하면 가상 엔진음 외에도 방향 지시등 소리, 전기차 충전 알림음 소리, 캠핑 시 음악 재생을 그릴 스피커로 활용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그릴 일체식 액티브 에어 플랩’ 기술. [현대모비스 제공]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