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미투’운동 촉발시킨 와인스틴, 11건의 성범죄 추가 재판
LA 검찰, 11건 성폭행 혐의로 기소…뉴욕주 법원, 신병인도 승인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투(Me-too)’ 운동을 촉발한 미국 할리우드의 옛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69)이 또다시 11건의 성범죄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됐다.

16일(현지시간) 일간 USA투데이 등에 따르면 미국 뉴욕주 이리 카운티 법원은 버펄로 인근 주립 교도소에 수감된 와인스틴의 신병을 로스앤젤러스(LA) 카운티로 인도하는 것을 승인했다.

LA검찰은 와인스틴이 2004~2013년 베벌리힐스에서 5명의 여성을 성폭행하는 등 11건의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고 뉴욕주 법원의 송환 결정에 따라 다음 달 초까지 그의 신병을 넘겨받을 계획이다.

앞서 와인스틴은 뉴욕주에선 여배우 지망생과 TV 프로덕션 보조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고 작년 3월 1심 재판에서 징역 23년형을 선고받았다.

와인스틴 변호인은 1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공개 변론에서 LA 검찰의 범죄인 인도 청구와 관련해 당뇨와 시력 저하 질환 등을 앓고 있는 와인스틴이 뉴욕주 교도소에서 안정된 치료를 받아야 한다며 송환 연기를 요청했다.

하지만, 뉴욕주 이리 카운티 법원은 와인스틴 변호인 측의 주장을 기각하고 LA에서도 충분히 치료를 받을 수 있다는 검찰의 변론을 받아들였다.

LA 검찰은 “와인스틴이 여기에 도착하면 120일 이내에 재판을 받게 된다”고 밝혔고, LA 피해자들의 변호인은 “마침내 와인스틴을 이곳 법정에 소환하게 됐다”고 말했다.

반면 와인스틴 변호인은 법원의 결정이 실망스럽다면서 항소하겠다고 밝혔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