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전쟁 같은 합당 안돼”·안철수 “새 당명 당연”…온도차 여전
첫 공식 상견례 자리서 미묘한 신경전
국힘 사무총장 인선후 실무논의 가동
당명 변경, 실무협상 주요 쟁점 될듯
李 “협상안에 없던 내용”…安 “입장 바꿔보면 당연”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가 취임 인사차 국민의당 안철수 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만나 합당 의지를 재확인 했으나 ‘당명’을 둘러싼 온도차는 여전했다. 양당은 국민의힘 사무총장 인선이 마무리 되는 대로 합당 실무 협상에 들어가기로 했으나, 논의가 순탄하게 진행될지 여부는 미지수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인사차 예방한 이 대표를 향해 축하를 건네면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의 승리는 정권교체 가능성을 보여줬고, 이번 이 대표의 당선은 제1야당 변화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생각한다”며 “이런 국민의 바람을 제대로 담아서 제1야당, 그리고 더 넓은 범야권이 혁신하고 정권교체라는 결과를 보여줄 책임이 우리 모두에게 주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일찍이 원칙있는 통합에 대해 주호영 전 당대표 권한대행께도 말했다”며 “사실 저희가 두 달 전에 실무협의 대표를 뽑아놓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국민의힘 내부 사정 때문에 협의가 진행되지 못했다. 오늘 이 상견례를 시작으로 조속하게 실무협의가 이뤄질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이 대표 역시 “안 대표가 항상 강조했던 것처럼 문재인 정부의 폭정에 가까운 독주를 막기 위해서는 국민들이 기대하고 있는 합당에 대해 조기에 성과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저희가 지도부가 구성되고 사무총장을 인선하게 되면 안 대표님이 언급하신 실무협상단도 가동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다만 국민들께서 합당 과정을 불안한 눈빛으로 지켜보지 않게, 그리고 또 전쟁 같은 합당이 되지 않도록 저와 안 대표간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합당 과정을 신속하게 마무리해서 국민들 앞에 같이 설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오른쪽)가 인사차 국민의당 안철수 당 대표를 방문, 안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쟁점으로 떠오른 것은 당명이다. 앞서 국민의당 합당 실무책임자로 내정된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에서 “새로운 당명으로 가는 것이 원칙 있는 합당에 부합한다”고 주장했다. 즉, 당명 변경을 포함한 신설합당 주장인 셈이다. 국민의힘에서는 새 당명은 주호영 전 당대표 권한대행 시절 양측 합의 내용에 없었던 내용이라는 입장이다.

안 대표는 이 대표와 만난 후 기자들과 만나 권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당원들과 지지자들의 생각을 전달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입장을 바꿔놓고 생각해보면 당연한 것 아니겠는가”라고 했다.

‘안 대표 역시 같은 생각이냐’는 질문에는 “그런 부분들은 실무선에서 대화가 진행되면 서로 논의할 부분”이라며 당명 변경에 힘을 실었다.

반면, 이 대표는 “지도자 자격으로서 각 당 합당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 했다. 지도자끼리 오해는 없다”면서도 “원래 합당 협상이라는 것이 각 당간 이해가 충돌하는 부분도 있고, 무엇보다 국민의당 쪽에서 권 원내대표가 실무책임자라고 하니 어떤 연유로 새로운 제안이 나왔는지 파악해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대당 협상하면서 통합의 형식 등에 대해서 우리의 철학을 살리고 국민들에게 감동을 줘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앞서 협상을 진행한) 주호영 전 권한대행의 협상안을 준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주호영 협상안’에는 권 원내대표의 제안은 들어있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합당 시기에 대해서는 “‘(대선 경선)버스’에 시동을 거는 순간부터 대권주자들의 당 진입이 많아질 것이기에 합당을 통해 혁신 의지를 보이기 위해서라도 조속한 시기에 마무리됐으면 한다”며 “안 대표도 비슷한 생각“이라고 말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