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용진 ‘통 큰’ 베팅 통했다…신세계그룹, 이베이코리아 품다
이베이 본사 이사회서 인수 사실상 확정
e커머스시장 '새로운 강자' 등판 초읽기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국내 e-커머스의 지각변동을 불러올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서 사실상 신세계그룹이 웃었다.

16일 유통업계 및 IB업계에 따르면, 이베이 본사는 15일(현지시간) 이사회를 열고 신세계그룹의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사실상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계는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위해 4조5000억원 가까운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베이 측의 매각 희망가 5조원 이상보다는 작지만 일각에서 알려진 3조원 중반에서 4조원 안팎보다는 5000억~1조원 많은 금액이다. 반면 롯데는 3조원 중반대의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신세계는 이날 보도 이후 “매각 절차가 진행중으로, 공식적으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통보를 받은 바 없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신세계는 이베이코리아까지 품에 안으면서 e-커머스시장에서 막강한 힘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베이코리아의 국내 e-커머스시장 점유율은 12% 정도로, 네이버(18%), 쿠팡(13%)에 이어 3위다. 신세계의 시장점유율이 3%(SSG닷컴)에 그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이베이코리아를 품에 안으면 15%가량의 시장점유율로 당장 쿠팡을 넘어서게 된다. 거래액도 24조원(이베이코리아 20조원, SSG닷컴 4조원)에 달해 네이버(28조원)에 이어 e-커머스업계 2위로 올라서게 될 전망이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