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사설] ‘5·18’처럼 천안함 희생자 명예도 국가가 지켜줘야

천안함 폭침을 모욕하는 발언이 끊이지 않아 논란이다. 천안함 사건이 발발한 지 11년이 됐고, 그게 북한의 소행이란 사실은 민군 합동조사를 비롯한 다양한 경로를 통해 이미 명백히 밝혀졌다. 조사에 참여한 한국·미국·호주·영국·스웨덴 5개국 전문가의 결론도 이론의 여지가 없는 만장일치였다. 그런데도 이런 합리적 조사 결과는 외면하고 피해자들을 향해 막말을 쏟아내며 사실을 왜곡하는 일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참으로 난감하고 유감스럽다.

서울 시내 한 고교 교사가 페이스북에 올린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에 대해 배설하듯 쏟아낸 욕설은 눈과 귀를 의심할 정도다. 천안함을 두 동강 낸 게 북한의 짓이란 사실이 그렇게 못마땅하고 함장을 증오해야 할 일인지 이해하기 어렵다. 문제가 확대되자 학교 측은 해당 교사를 업무에서 배제시키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지만 그렇게 끝낼 일인가 싶다. 상식과 균형감각을 갖춰야 하는 교사의 기본 소양과 자질이 의심된다.

천안함 폭침의 책임을 최 전 함장에게 모두 돌린 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의 행태도 다를 바 없다. “생때같은 부하들을 수장시켜 놓고 제대로 된 책임이 없었다”는 그의 발언만 해도 최 전 함장은 물론 유족과 생존 장병들에게는 씻을 수 없는 상처가 되고도 남을 것이다. 그런데 조 전 대변인은 그의 발언에 대한 비판이 고조되자 “뭐가 문제냐”고 되레 항변하더니 마지못해 사과했다. 당 차원이 아닌 개인적 발언이라고 하나 천안함에 대한 여당 인식의 한 단면을 보는 듯해 씁쓸하다.

대한민국 국토와 영해를 지키다 기꺼이 산화한 장병들은 국가가 추모하고 그 명예를 지켜줘야 한다. 그런 점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대전현충원을 찾아 “천안함 폭침이나 서해교전, 연평도 포격전 등에 희생된 분들에 대해서도 왜곡·편향 없이 기릴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 것은 정부가 새겨들을 만한 대목이다. 10년이 지나도 천안함을 둘러싼 괴담과 망언이 기승을 부리는 것은 정부의 모호한 태도에도 그 책임이 있다.

남북한이 갈라져 군사적 대치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천안함 폭침 같은 국지적 충돌은 언제든 있을 수 있다. 그 과정에서 목숨을 잃은 장병들에 대해 합당한 보상과 추모로 예우하는 것은 국가의 최우선적인 임무다. 여기에는 어떠한 정치적 이유도 개입돼선 안 된다. 나아가 이를 왜곡하고 음해하는 세력으로부터 피해 장병과 유족을 보호해야 하는 것 역시 국가의 소임이다. 5·18 왜곡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하는 것만큼 천안함 희생자에 대한 예우도 엄정해야 한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