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또 불거진 천안함 논란…법원 판단은 ‘북한 폭침 맞다’[촉!]
최원일 전 함장, 조상호 민주당 부대변인·휘문고 교사 등 고소
법원은 “천안함 침몰, 북한 어뢰 공격으로 인한 수중 폭발” 결론
“어뢰 추진체, 북한이 해외 수출 위해 만든 어뢰 설계도면과 일치”
‘정부가 사고 원인 조작’ 신상철 전 합조단 위원 명예훼손 등 무죄
“공직자 개인 명예 훼손이나 특정인 비방 목적으로 볼 순 없어”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이 지난 11일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여의도연구원에서 열린 천안함 유족 및 생존 장병 간담회에서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 전우회장의 발언을 듣던 중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천안함 피격 사건이 정치권을 중심으로 또다시 논란이 되고 있지만, 법원은 이미 북한에 의한 폭침이라고 판단했다. 천안함 함장이던 최원일 예비역 대령은 모욕과 명예훼손 등 혐의로 법적 조치에 나섰다.

15일 법원에 따르면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신상철 씨에 대한 상고심 사건을 심리 중이다.

천안함 ‘좌초설’은 이미 법원 판결을 통해 허위임이 밝혀졌다. 서울고법 형사5부(부장 윤강열)는 지난해 10월 신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하면서도 천안함은 북한에 의한 폭침이 맞다고 결론 냈다.

재판부는 “‘흡착물질’과 ‘스크루 휨 현상’에 관한 부분은 과학적 규명이 여전히 필요한 영역”이라면서도 “천안함이 북한의 어뢰 공격으로 인한 수중 비접촉폭발로 발생한 충격파와 버블효과에 의해 절단돼 침몰했다는 사실은 충분히 증명됐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선체 내부에 화염, 화재, 열상 흔적이 없는 것은 수중 비접촉폭발의 전형적인 현상”이라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천안함 사건 당시 공중음파, 지진파에서 수중폭발에 의한 버블주기가 측정됐다는 점에서 수중폭발이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고, 합조단의 폭발유형 분석과정에 잘못이 없다고 봤다.

또한 재판부는 발견된 어뢰 추진체가 북한에서 해외에 수출하기 위해 제작한 CHT-02D 어뢰의 설계도면과 크기와 모양이 일치한다고 결론지었다. 논란이 된 어뢰에 쓰인 ‘1번’ 글씨 역시, 신씨 주장처럼 ‘녹이 슨 표면’ 위에 표기된 것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신씨가 제기한 ‘좌초 후 충돌’ 가설에 대해서도 “천안함 항로상에 암초나 기타 장해물이 없었다”며 “잠수함 등과 충돌 여부도 47m 정도의 저수심에서 잠수함의 부상하는 힘만으로 1200t급 천안함을 순식간에 두 동강 내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재판부는 신씨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결론 내면서도,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신씨가 국방부 장관과 해군참모 총장 등 공직자 개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특정인을 비방할 목적으로 글을 쓴 것으로는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신씨의 주장이 허위인 것은 맞지만, 표현의 자유 영역에 있다고 보고 처벌 대상은 아니라고 본 것이다.

신씨는 2010년 인터넷매체 ‘서프라이즈’ 등에 천안함 좌초설을 주장하며 국방부장관과 해군참모총장 등이 천안함 사고 원인을 은폐·조작하고 있다는 취지의 글 총 34건을 올린 혐의로 기소됐다.

최 전 함장은 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과 휘문고 교사 정모 씨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앞서 조 전 부대변인은 한 방송에서 “천안함 함장이 당시 생때같은 자기 부하들을 다 수장시켰다”고 말했다. 정씨는 자신의 SNS에 ‘천안함이 벼슬이냐’란 글과 최 전 함장에 대한 욕설을 게시했다. 최 전 함장은 지난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함장, 유가족, 생존 장병들에 대한 모욕과 명예훼손에 적극 대응 중”이라며 “민사 손해배상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po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