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글쓰기 첨삭 교육플랫폼 ‘이지펜’ 출시
중고생을 위한 최적 읽을꺼리 제공
전국 어디서든 양질의 글쓰기 교육
“수능서 논술 중요성 커져 관심 높아”
글쓰기 첨삭지도를 받을 수 있는 이지펜 메인 화면. [디지털유레카]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학원에 가지 않아도 집에서 편하게 글쓰기 첨삭 지도를 받을 수 있는 교육 플랫폼이 나왔다.

청소년 인문교양 컨텐츠를 만드는 디지털유레카는 중고등학생이 언제 어디서나 쉽게 글쓰기 첨삭 지도를 받을 수 있는 교육플랫폼 ‘이지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이지펜은 기본적으로 다양한 주제의 읽을꺼리가 많다. ‘블록체인’ ‘나노기술’ ‘미세플라스틱’ ‘주파수 재할당’ 등 궁금한 내용을 검색하면 관련 주제의 글을 찾을 수 있다. 특히 인문교양 월간지 ‘유레카’에서 16년 동안 발행해온 수많은 콘텐츠를 15개 카테고리고 분류해 쉽고 재밌게 읽을 수 있도록 제공한다. 유레카는 2019·2021년 문화체육관광부 우수콘텐츠 잡지로 선정됐고, 전국의 중고등학교 도서관에 구비돼 있는 인문교양 잡지다.

여러 주제를 글을 읽으면서 떠오르는 생각이나, 느낀 점을 글로 정리해 올리면, 첨삭 지도를 받을 수 있다. 이지펜에서는 ‘베이직’, ‘프리미엄’ 두 가지 형태로 서비스한다.

중고등생이거나 본격적인 논술을 준비하는 학생이라면 ‘프리미엄’ 글쓰기를 선택해 800자에서 1200자 사이의 글을 써 올리면, 국어학원과 논술학원에서 일한 베테랑 교사들이 직접 친절하고 수준 높은 양질의 첨삭을 제공한다.

초등생이거나 아직 글쓰기에서 재미를 찾지 못한 학생이라면 ‘베이직’ 글쓰기를 선택해 500자 이내의 짧은 글을 쓰면, 역시 첨삭 지도를 받을 수 있다.

디지털유레카의 김지나 대표는 “이지펜의 최대 강점은 전국 어디에서나 균질한 양질의 첨삭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이라며 “2028년 수능부터 도입 논의 중인 서술형·논술형 수능을 대비해야 하는 현 초등생도 이지펜으로 미리 읽기와 쓰기를 훈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지펜 콘텐츠 구독은 월 8900원, 첨삭은 ‘베이직’ 건당 2만 원, ‘프리미엄’ 건당 4만 원이다.

jumpcu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