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서울 S고교 집단감염, 확진자 1명 추가…누적 37명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강북구청에서 열린 '강북구 소재고등학교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과 관련해 교육청-구청 합동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교내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강북구 S고등학교에서 학생 확진자가 1명 추가돼, 총 37명으로 늘었다.

서울시교육청은 11일 오전 9시 기준, S고등학교 학생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 학생은 첫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하다 격리 해제를 앞두고 받은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S고등학교에서는 지난 달 30일 3학년 학생 1명이 확진된 뒤, 현재까지 3학년 33명, 2학년 3명, 1학년 1명 등 총 3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학교에는 학생 1036명과 교직원116명이 다니고 있으며, 교직원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S고등학교의 대규모 감염에 따라 인근 7개교에서 이동식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시행했지만 아직까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서울시교육청은 S고등학교 반경 1㎞ 이내에 있는 학교 총 13곳에서 이동검체팀 PCR 선제검사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또 서울시교육청이 성북강북교육지원청 관내 학원 56곳에서 검사를 희망하는 강사 78명을 대상으로 선제 PCR 검사를 진행한 결과, 전원 음성이 나왔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