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다연도 K드라마 쓸까…LPGA 첫날 공동 5위
메디힐 챔피언십 1R…박인비와 공동 5위
디펜딩챔프 김세영 1오버 공동 50위
이다연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이다연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디힐 챔피언십 첫날 공동 5위에 오르며 산뜻한 출발을 했다. 비회원 출신으로 우승해 LPGA 무대서 맹활약하는 코리안 여제들처럼 또하나의 K드라마를 쓸지 기대를 모은다.

이다연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데일리시티의 레이크 머세드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트리플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적어내 세계랭킹 2위 박인비와 공동 5위로 첫날을 마쳤다. 단독선두 리오나 매과이어(아일랜드·7언더파 65타)와는 4타 차다.

KLPGA 투어에서 통산 5승을 보유한 이다연은 이로써 지난해 US여자오픈 챔피언 김아림에 이어 LPGA 투어 비회원으로 우승해 미국에 직행하는 또하나의 우승 드라마를 기대케 하고 있다. 특히 이번 대회 타이틀 스폰서는 이다연의 메인 후원사여서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이다연은 귀국시 자가격리의 부담 속에서도 지난주 US여자오픈에 이어 2주 연속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하며 미국 무대에 도전장을 냈다. US여자오픈에서는 컷 통과에 실패했다.

10번 홀(파4)에서 1라운드를 시작한 이다연은 첫 홀에서 트리플 보기를 써내 힘겹게 출발했지만 이후 버디만 6개를 써내는 맹타를 휘둘렀다.

이다연은 "처음에 힘든 상황이 있었지만, 이후 긴장을 풀고 차분하게 하려고 했다. 나의 샷을 믿고 집중하려고 했다"고 했다. 이어 "(지난주) US여자오픈에선 부담도 많이 되고 러프도 질겨 힘이 들었는데, 이 코스는 특별히 신경쓰이는 게 없었다. 그래서 퍼트에만 집중하려고 했고 이 부분이 오늘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돌아봤다.

박인비는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쳐 이다연과 공동 5위에 올랐다. 페어웨이는 한 번만 놓치고, 그린은 4차례 놓쳤다. 퍼트는 29개를 기록했다.

박인비는 "아이언 샷이 잘 돼서 기회를 많이 만들었는데 그린이 다소 어려워 몇 번의 실수가 있었다. 이 부분을 보완하면 내일 더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디펜딩 챔피언 김세영은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쳐 유소연 등과 공동 50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김효주와 양희영은 1언더파 71타로 공동 14위에 올랐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