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선기획단 인선부터 ‘삐걱’…與 대권 예비경선 일정 차질
부동산 관련 의혹에 발목잡혀
경선연기 싸고 날선 공방도

내년 대선을 앞두고 본격적인 경선 일정을 준비 중인 더불어민주당이 ‘경선 일정 연기’ 논란에 시작 전부터 발목이 잡혔다. 당장 내주께 ‘대선기획단’을 출범시킬 예정이었지만, 당 지도부가 기획단 구성을 마치지 못하면서 오는 21~22일로 예정됐던 예비후보 등록 일정도 연기로 가닥이 잡혔다.

11일 복수의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당 지도부는 내주께 확정 발표할 예정이었던 당 대선기획단장 인선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애초 당 지도부는 사무총장이 겸임하던 대선기획단장에 4선 중진인 우상호 의원을 내정했지만, 우 의원이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불법 전수조사 과정에서 농지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무산됐다.

민주당 지도부 관계자는 “예전에는 사무총장이 대선기획단장을 겸했지만, 이번에는 대선 후보들이 경선 시작 전부터 ‘일정 연기’를 두고 대립하는 등 과열 양상을 보여 지도부 밖에서 발탁하려 했다”며 “그러나 유력하게 검토됐던 우 의원이 탈당 권유 대상에 포함됐고, 다른 중진들도 대선주자들의 과열된 경쟁에 난색을 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당 지도부는 계파색이 옅다고 평가받는 당내 중진 다수를 동시에 접촉하고 있지만, 인선을 확정 짓지는 못한 상황이다. 이 때문에 당내에서는 “대선기획단이 출범해야 경선 일정을 결론 내고 예비후보 등록 공고도 내는데, 아직 아무것도 확정된 게 없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당헌·당규에 명시된 ‘180일 전 후보 확정’ 규정에 맞춰 선거 일정을 서두를 수는 있을지 몰라도 당장의 일정이 연기되는 것은 불가피한 상황이 됐다”라며 “이후 대선기획단이 경선 일정 연기 여부를 검토한다 하더라도 후보 간 이견이 커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선기획단 인선이 차질을 빚는 등 관련 일정이 연기될 것으로 알려지며 대선주자들의 캠프도 덩달아 바빠졌다. 예비후보 등록일에 맞춰 공식 출마 선언을 예정했던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은 일정 변경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유오상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