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석열 수사...추미애-하태경 티격태격
秋 “공수처 설립 취지대로 가는것”
河 “더티 플레이...윤석열엔 천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수사 착수에 대해 여야의 잠재적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상반된 입장을 내놨다. 11일 추 전 장관은 “공수처 설립 취지대로 가는 것”이라고 옹호했다. 반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정부를 향해 “더티 플레이”라며 맹비난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KBS라디오에서 “옵트머스 펀드 사기 사건과 관련해 일반인들도 피해가 있을 수 있으니 수사를 해보라고 했는데 윤 전 총장이 중앙지검장으로 있을 때 불기소한 것”이라며 “당시 직권남용이 있지 않느냐 하는 것이 고발된 내용”이라고 밝혔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의혹과 관련해서도 “임은정 검사가 열심히 수사하고 기소장 초안도 만들었지만, 고검장 회의를 열어서 묵살하고 불기소 처분해버렸다. 공소시효도 끝나버렸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이 대통령이 될 경우 ‘민주주의의 위기’가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추 전 장관은 “정치검사가 바로 대권을 직행한다 하는 건 우리 민주주의를 악마한테 던져주는 것과 똑같다”며 “정치 검사는 한 손에 칼, 한 손에 법전을 쥐고 있는 거니까 더 무섭고 엄청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하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에 출연해 “공수처만의 단독 수사 착수라고 보기는 어렵다”며 문재인 정권을 직격했다. 다만 이번 공수처 수사가 윤 전 총장에겐 “천운”이라고도 분석했다.

하 의원은 (윤 전 총장)본인은 가만히 있는데, 시대가 부르는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은 사실 이 정권이 만들어 준 사람이지 않나, 본인은 처음에 정치할 생각도 강하지 않았던 것 같은데 이 시대가 정치를 안 하면 안 되는 그런 상황을 만들어준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강문규·배두헌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