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바이든 “생산적 만남”·존슨 “청량제 같았다”…美·英 ‘신대서양 헌장’ 서명…동맹복원 신호
바이든·존슨 1시간 20분간 회담
양국 외교적 긴장 해소 여부 관심
조 바이든(왼쪽 두 번째)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왼쪽 세 번째) 영국 총리가 10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 베이에서 각각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캐리 존슨 여사의 손을 잡고 함께 해변을 걸으며 대화하고 있다. [AP]

유럽 순방을 통해 일명 ‘대서양 동맹’으로 불리는 전통적 동맹 관계 강화에 나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의 첫 만남에서 동맹 복원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냈다.

바이든 대통령과 존슨 총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전날인 10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 베이에서 첫 회담을 했다.

양국 정상은 예고된 대로 양국 협력 관계를 다지는 새로운 대서양 헌장(The New Atlantic Charter)에 서명했다.

새로운 대서양 헌장에서 두 정상은 더 평화롭고 번창한 미래를 위한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다시 다짐한다고 밝혔다.

헌장은 민주주의 수호, 코로나19 종식, 공정 무역, 민주주의 수호, 기후변화 대응, 집단 안보 등 8개 항목으로 구성돼있다.

양국은 이와 함께 최저 법인세율 15% 지지와 핵 없는 사회 지향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도 발표했다.

회담 후 바이든 대통령은 “존슨 총리와 매우 생산적인 만남을 했다”며 “양국민 사이의 특수 관계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도 “광범위한 주제를 다룬 1시간 20분간의 대화는 청량제 같았다”고 평가했다.

회담에 앞서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둘러싼 양국의 외교적 긴장과 정상 간 개인적 긴장이 어떻게 해소될지 관심이 높았다.

아일랜드 혈통을 강조하는 바이든 대통령은 북아일랜드 협약을 둘러싼 갈등이 굿프라이데이협정(벨파스트 평화협정)을 위협한다고 수차례 우려를 나타낸 바 있다.

이날 회담 후 존슨 총리는 “북아일랜드 무역 문제 해결 필요성에 대한 완벽한 조화가 있었다”며 영국·미국·유럽연합(EU) 사이에 굿프라이데이 협정 보호에 대한 공통된 인식이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앞서 브렉시트에 반대한 바이든 대통령이 존슨 총리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복제인간’ 같다고 비판했던 것과는 전혀 달라진 분위기를 연출한 것이다. 이를 두고 더 타임스와 AP 등은 존슨 총리가 바이든 대통령과 좋은 관계를 갖고 싶다는 희망을 밝힌 것으로 풀이했다. 신동윤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