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기성용 ‘농지법 위반 의혹’ 무혐의…아버지만 검찰 송치

경찰이 농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된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 선수 기성용(32·사진) 씨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내렸다. 경찰은 기존 ‘축구센터 건립용으로 돈만 댔다’는 기씨의 주장을 반박할 증거를 찾지 못해 아버지 기영옥(64) 전 광주FC 단장만 검찰로 송치했다.

광주경찰청 부동산 투기 특별수사대(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농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씨의 부친인 기 전 단장을 불구속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기 전 단장은 아들 기씨와 함께 광주 서구 금호동 일대 농지 등 10여개 필지를 50여억원을 들여 사들이는 과정에서 허위 농업경영계획서를 제출한 혐의(농지법 위반)와 토지 일부를 불법적으로 형질 변경한 혐의(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위반)로 수사를 받았다.

반면 기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버지가 축구센터를 건립하겠다고 해, 돈만 보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기씨가 농지를 구매하는 과정을 인지했거나 관여했는지 집중적으로 수사했지만, 진술을 뒤집을만한 증거를 확보하지 못해 불송치 결정했다. 강승연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