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큰일 날 뻔” 가정집에 날아 들어온 실탄…인근 군부대 소총 사격훈련 확인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123RF]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경북 영천 한 가정집에 군부대 훈련과정에서 발사된 것으로 추정되는 실탄이 날아드는 사고가 뒤늦게 알려졌다.

11일 경북 영천시와 군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낮 영천에 있는 육군 군수사령부 예하 한 부대에서 2㎞가량 떨어진 고경면 대의리 한 가정집에 실탄 탄두가 날아들었다.

이 사고로 사람이 다치지는 않았지만, 유리창이 깨졌고 집주인이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

부대 병사들은 31일부터 이틀 동안 소총 사격 훈련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대 측은 신고가 들어온 뒤 사격 훈련을 중단하고 군사경찰을 현장에 보내 탄두를 수거하고 감식하는 등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육군 군수사령부 관계자는 "훈련 때 비슷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 피해 주민에 대해서는 국가배상법 절차에 따라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했고 필요하다면 지원도 하겠다"고 밝혔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