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정부, 전세금 떼먹는 ‘악성 임대인’ 정보 공개 추진
HUG 홈페이지 통해 공개 방안 유력
다만 개인정보 침해 소지 있어
정보공개 범위·방법 신중 검토중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일대의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정부가 전세보증금을 떼먹는 악성 임대인 정보를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세입자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다.

국토교통부는 10일 참고자료를 통해 임차인 보호를 위해 이같은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관리하는 악성 임대인 정보를 HUG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전세금보증금 반환 보증 등을 운영하는 HUG는 임대인의 보증 사고나 채무 등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보유하고 있다. 전세 보증금 사고를 일으킬 위험이 있는 임대인을 가려내 이들의 개인정보를 공개한다는 것이다.

일부 임대 사업자가 보증금 미반환으로 가압류된 임대주택을 경매 등 법적 절차가 진행될 때까지 단기로 빌려주며 월세를 받는 등의 불법 행위를 저질러 세입자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다만 개인정보 침해 소지가 있을 수 있어 정보 공개의 범위와 방법 등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국토부는 임대 사업자가 소유한 다른 주택에서 보증금 미반환 사고가 발생한 사실을 계약 시 임차인이 파악할 수 있게 하거나 임대차 계약기간 내 임대 사업자가 변경될 경우 임차인에게 알리게 하는 등의 제도 개선 방안도 검토 중이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