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국민연금 투자 진두지휘’ 김용진 이사장…‘한국형 ESG 생태계’ 이정표 제시 눈길 [피플앤데이터]
‘ESG의 새로운 길’ 책 발간
개념·투자전략 등 담은 종합지침서
21일 ‘플러스 포럼’서 김 이사장 발제
“ESG 투자, 공단 본질적 사명 부합”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헤럴드경제DB]

최근 국내외 기업계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투자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는 가운데 국내 최대 기관투자자인 국민연금공단의 김용진 이사장이 ESG 투자에 새로운 길을 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용진 이사장은 ‘ESG 종합지침서’인 ‘국민연금이 함께하는 ESG의 새로운 길’책을 발간했다. 이 책은 ESG 경영·투자의 개념부터 역사와 최근 동향, 국민연금의 ESG 투자 전략과 방향 등을 일반 국민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한다. ESG 관련 이론과 사례를 망라해 정리한 일종의 ‘ESG 종합지침서’다. 김 이사장이 직접 집필에 참여해 국민연금의 입장과 현장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달하고 있는 만큼, 국민연금 ESG 투자에 대한 궁금증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연금은 책 발간에 맞춰 오는 2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ESG플러스 포럼도 열어 금융권·기업 최고경영자 등과 함께 ESG 투자에 대한 국민연금의 역할, 한국형 ESG의 발전 방향을 논의한다. 포럼은 김 이사장의 발제, 국민연금 측의 ‘책임투자 활성화 및 ESG 투자 방향’ 발표, ESG 주요 이슈 관련 패널 토론 등으로 진행된다.

김 이사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국민연금의 ESG 투자 확대는 장기 수익률과 안전성을 높이는 등 국민 노후 자산의 수호자라는 공단의 본질적 사명에 부합한다”며 “책임 투자를 더 충실히 수행하고 국민연금의 ESG 경험과 역량을 공유, 우리나라 ‘ESG 생태계’를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연금이 한국형 ESG를 만들어가는 ‘국민연금 ESG플러스 이니셔티브’를 추진하겠다는 얘기다.

김 이사장은 또한 “올해부터 ESG 통합전략을 국내 채권과 해외주식에도 적용키로 하는등 투자대상 자산군을 확대하기 위해 한층 가속페달을 밟고 있다”며 “‘해외주식·채권 ESG 통합전략가이드라인’을 오는 11월에 마련, 12월부터 시행하고 기업과의 대화전략을 해외주식에도 적용하기 위해 가이드라인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년부터 국내외 주식·채권 위탁운용사 선정 때 ESG 투자정책이 있는 곳에 가점을 주는 등 위탁운용 분야에서도 ESG 책임투자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연금은 지난 2006년 당시 위탁운용사를 통해 사회책임투자(SRI) 주식 펀드에 투자하면서 ESG 투자에 첫발을 내디뎠다. 2009년에는 유엔 산하 책임투자원칙기구(PRI)에 가입했고 2015년에는 국민연금법상 책임투자 근거 규정과 기업 ESG 평가기준을 마련해 평가를 시작했다. 2019년 11월 ‘국민연금기금 책임투자 활성화 방안’을 채택함으로써 ESG를 투자의 핵심 원칙으로 끌어올렸다. 김대우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