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낙연, 尹 5·18 메시지에 “檢, 과거 盧가정 소탕…뭐라 설명할 것인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18을 독재에 대한 저항으로 규정하며 현 정부를 에둘러 비판한 것과 관련, "단순한 것은 정치에서 좋은 것이다. 그러나 너무 단순한 것 같은 생각은 든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광주를 독재에 대한 저항으로만 볼 것인가. 기본은 독재에 대한 저항인 것은 틀림없지만 다른 요소들도 많이 있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6일 언론 인터뷰에서 "5·18은 어떤 형태의 독재와 전제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이자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이 가슴 속에 타오르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정부가 광주 정신에서 일탈해 있다는 문제의식이 깔린 게 아니겠냐'는 사회자 질문에 이 전 대표는 "저는 그렇게 읽지 않았다"면서 "검찰이 과거에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서 소탕하듯 하는 것은 뭐라고 설명할 것인가"라고 맞받았다.

그는 대선 경선 전에 ‘조국 사태’ 대국민 사과를 하자는 당내 초선 의원들의 주장에도 “어떤 부분을 말하는지 짐작은 가지만 균형 있게 봤으면 좋겠다”며 “당시 검찰은 한 가정을 거의 소탕하지 않았느냐. 그런 문제도 빠뜨려서는 안 된다”고 했다.

당내 경선 경쟁자와 비교하는 질문에는 “정세균 전 총리와 공통점은 경험이 많다는 것이고 다른 점은 정 전 총리의 경험이 더 많다는 것”이라며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공통점은 지사를 했거나 하고 있다는 것이고 다른 점은 내가 다른 것을 더 많이 했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경선 연기론에 대해서는 “원칙은 존중해야 한다. 그러나 당내에서 논의가 나오고 있으니 지도부에서 빨리 정리하는 것이 좋겠다”며 “판단 과정에서 후보들의 의견을 묻는 것은 필요하겠지만 규칙을 정하는 것은 선수의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최근 전직 대통령 사면론에 대해 공식 사과한 이 전 대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에 대해서는 “사법적 정의라는 가치가 있고 기타 고려 사항이 있을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종합적인 판단을 하겠다는 말씀이 있었기 때문에 더 보탤 말은 없다”고 했다.

부동산 정책에 대해 이 전 대표는 “현명하고 민주당 정체성이 지켜지는 방향에서 빨리 정리되길 바란다”며 “무주택자에는 희망, 고가주택이 아닌 1주택자에는 안심, 다주택자에는 책임을 주자는 원칙에 충실하게 조정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