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대통령, 19일 방미…한미정상회담 5대 의제 주목
바이든, 해외 백신 지원 표명…한미 ‘백신동맹’ 청신호
美 대통령·부통령·하원 의장 등 주요인사 두루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초청으로 19일부터 22일까지 미국을 공식 실무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오는 21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첫 번째 한미정상회담을 갖는다. [헤럴드DB·EPA]

[헤럴드경제=신대원·박병국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부터 미국 방문에 나선다. 오는 21일(현지시간)에는 워싱턴DC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첫 번째 한미정상회담을 갖는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8일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 초청으로 19일부터 22일까지 미국을 공식 실무방문한다”면서 “19일 오후 서울을 출발해 같은 날 오후 워싱턴DC에 도착할 예정이며 공식일정은 20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미국 방문 기간 한미정상회담과 공동기자회견을 비롯해 카밀라 해리스 부통령 접견, 미 하원 방문 및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 지도부 간담회, 알링턴 국립묘지 방문 및 헌화, 한국전쟁 전사자 추모의 벽 착공식 참석, 그리고 SK이노베이션 현지 공장 방문 등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미국 방문 기간과 하이라이트인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한미동맹과 북한문제, 중국문제, 한미 기술협력, 그리고 한미일 공조 등 5대 핵심 의제를 중점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한미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일상 회복에 초점을 맞추고 있고, 한국이 백신 확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에서 한미 백신 동맹 성과에 관심이 모아진다. 문 대통령은 전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백신 접종을 차질 없이 시행하며 일상 회복 시기를 조금이라도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번 방미를 백신 협력을 강화하고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로 나아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때마침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화이자, 모더나, 얀센 등 자국민 접종에 활용해온 3종 백신 2000만회 접종분을 해외 지원에 활용하겠다는 뜻을 밝혀 한미 백신 동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에서 미국이 최근 검토를 마친 새로운 대북정책과 한미일 공조 등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를 가질 전망이다. 특히 미중갈등 심화 속 미국의 대중견제와 맞물린 쿼드(Quad·미국, 일본, 호주, 인도 협의체)에 한국 참여를 비롯해 기술협력에서 어떤 논의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