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은혜 “윤석열 입 따라가는 행태, 당 왜소하게 만들어”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김은혜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국민의힘 당대표에 도전하는 초선 김은혜 의원은 18일 "당이 환골탈태 할 수 있는 방법을 윤석열로 갈음하는 것은 온당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입당에 찬성한다"면서도 "당이 철저하게 변화하고 혁신하는 것이 우선순위"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윤 전 총장이) 누구와 어떻게 정치를 하겠다고 밝히지 않은 상황에서 그분 입만 따라가는 행태는 당을 왜소하게 만드는 것"이라고도 했다.

또 "윤 전 총장이나 대권을 원하는 분들이 쳐다볼 만한 당이 돼야 한다"며 "우리의 정강·정책에 찬성한다면 함께 들어와서 축제와 같은 대선판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오픈 프라이머리'를 주장했다.

김 의원은 나경원 전 원내대표의 당권 도전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시각을 보였다.

그는 전날에도 '돌려막기'라고 표현한데 이어 이날 방송에서도 '초선들의 도전은 가슴 뛰는 일'이라는 나 전 원내대표의 발언을 거론하며 "그렇다면 당의 변화를 위해선 뒤에서 도와주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라면서 "나 전 의원 출마설 자체가 중진 그룹에 인재풀이 고갈됐다는 반증이기 때문에 그 자체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또 '도로 영남당' 논란과 관련해 "지역으로 나누는 건 우리당을 과거로 몰아가고자 하는 프레임"이라며 "도로 영남당이 아니라 '도로한국당'이다. 기득권 안에서 지분 차지를 위해 국민들을 뒷전에 놓았던 구태는 벗어던져야 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