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의겸 "윤석열, 젊은 시절 전두환 장군 떠오른다" 3가지 공통점 제시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18일 SNS서
'2단계 쿠데타·진짜 사나이·조선일보의 지원' 등 언급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1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젊은 시절 전두환 장군이 떠오른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 전 검찰총장이 5.18을 언급하니 30여 년이라는 나이 차이에도 둘의 모습은 많이 겹쳐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윤 전 총장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5.18은 국민의 자유민주주의 자산이며 시대정신"이라고 말한 것을 꼬집은 것이다.

김 의원은 먼저 두 사람의 행보를 '2단계 쿠데타'라고 규정했다.

김 의원은 "전두환 장군은 12.12로는 군부를, 5.17로는 전국을 장악했다. 2단계 쿠데타"라며 "윤 전 총장의 시작도 조직을 방어하기 위해서다. 검찰의 권력에 조국 장관이 겁도 없이 개혁의 칼날을 들이대니 조국을 칠 수밖에 없었다. 당시만 해도 ‘역심’까지 품지는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나 이명박 박근혜 세력이 윤 총장을 ‘떠오르는 별’로 보기 시작하자 이왕 내친 김에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돌진한다"며 "울산시장 선거사건, 월성 원전사건 등이다. 명분을 축적한 뒤 ‘전역’을 하고는 본격적으로 대선 판에 뛰어들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두 사람이 모두 '진짜 사나이'라고도 했다.

그는 "전두환 장군의 육사 졸업 성적은 126등이었다. 11기 졸업생이 156명이었으니 거의 바닥이다. 윤석열 총장은 9수 끝에 검사가 됐다. 그런데도 둘 다 조직의 우두머리가 됐다. 사람을 다스리는 재주가 있기 때문"이라며 "4년 전 박근혜 탄핵 무렵 검사 윤석열과 두 차례 술자리를 한 적이 있다. 검사 후배들로부터 전화가 계속 걸려왔다"고 회상했다.

김 의원은 윤 전 총장이 후배 검사들로부터 전화를 받고 “다 저를 따르던 녀석들인데 그동안 연락 한번 없었다. 그런데 세상이 바뀌니 모임 한번 하자고 성화”라고 말하면서도 싫지 않은 표정을 했다면서 "전화 건 이들은 아마도 ‘윤석열 사단’일 것이다. 앞에서 끌어주고 뒤에서 밀어주는 검찰의 의리. 그 실체가 뭔지 어렴풋이 짐작할 수 있었다"고 했다.

김 의원은 끝으로 '조선일보의 지원'도 두 사람의 공통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전두환 장군이 ‘별의 순간’을 포착하는 데는 조선일보의 도움이 컸다"며 당시 기사 제목들을 소개한 뒤 "(조선일보가) 이번에는 윤석열에게 ‘별의 순간’을 안기고 있다. 지난해 연말 1면에 윤석열을 언급한 기사를 찾아보니 16차례였다. 이틀에 한 번 꼴이다. 칼럼은 더 하다"고 했다.

지난해 말은 이른바 '추-윤(추미애-윤석열) 갈등'이 정점에 달한 윤 전 총장 징계 국면이었다.

김 의원은 또 "40년 전 조선일보 방우영 사장은 전두환을 만나고 나서 '사람이 분명하고, 사나이다운 점이 있었다. 대장부구나 하는 첫인상을 받았다'고 평했다"며 "현 방상훈 사장은 윤 전 총장과 비밀회동을 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그는 윤 총장을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5.18 아침에 문득 궁금해진다"고 말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