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中, 1750억짜리 ‘짝퉁 타이타닉’ 만든다
1912년 침몰한 타이타닉호(왼쪽)와 중국 쓰촨에서 건조되고 있는 복제 타이타닉.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중국 남서부 쓰촨성 지역의 한 강변에 막대한 공사비를 들여 1912년 침몰한 타이타닉호를 만들고 있어 화제다.

17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쓰촨성에서 타이타닉의 실물을 그대로 구현해 건설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2만3000t의 강철과 100명 이상의 노동자가 동원된 10억 위안(약 1753억 원)규모의 프로젝트”라고 밝혔다.

AFP통신은 “쓰촨에 건설되는 복제 타이타닉은 호화로운 선실 내부 식당과 풀장, 심지어 문손잡이까지 모든 것이 타이타닉의 원형을 본땄다”고 전했다.

중국 복제 타이타닉호 건조 현장 모습 [연합]

숙박이 가능한 이곳에서는 5성급 크루즈 서비스도 제공될 예정이다. 숙박료는 2000위안(한화 약 35만원)이다.

이 프로젝트에 투자한 쑤샤오쥔은 “타이타닉호에 대한 기억을 되살리기 위해 자금을 댔다”며 “연간 200만명~500만명의 방문객이 타이타닉호를 보러 올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테마파크를 여는 날, 영화 타이타닉을 만든 제임스 캐머런 감독과 주연을 맡았던 두 배우를 초청하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지난 1912년 4월 북대서양에서 빙산에 부딪혀 침몰한 타이타닉호는 탑승자 2224명 중 1500명 이상의 사망자를 냈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동명의 영화 ‘타이타닉’이 1997년 개봉하면서 다시금 주목을 받았다.

또 최근 중국에서는 타이타닉이 침몰할 때 타고 있었던 중국인 여행자 가운데 살아남은 6명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식스(6)’가 방영돼 타이타닉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