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머스크, ‘설화’에 엎친데 덮친격…테슬라 주가 하락에 부자 순위도 3위 추락
외신들 “머스크 트윗, 주가 변동 한 원인…혼란에 투자자 싫증”
‘빅쇼트’ 마이클 버리, 6000억원 테슬라 풋옵션…주가 하락 베팅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17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인근 그륀하이데에 위치한 테슬라 공장 건설 현장을 방문해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도지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한 자신의 잇따른 트윗에 부메랑을 맞고 있다.

잇따른 머스크의 설화에 불안감이 증폭된 테슬라의 주가가 급락했고, 이에 머스크의 재산 역시 큰 폭으로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테슬라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증시에서 2.19% 하락한 576.83달러로 장을 마쳤다.

머스크가 전날 애매모호한 트윗으로 가상화폐 시장에 또 한 번의 충격파를 안긴 지 하루 만에 테슬라 주가도 하락한 것이다.

머스크는 16일 테슬라의 비트코인 처분을 전망하는 누리꾼의 게시글에 ‘정말이다’라는 뜻의 “인디드(Indeed)” 댓글을 달았고 이는 테슬라가 보유 중인 비트코인을 팔아치울 것이라는 해석을 낳으면서 가상화폐 급락을 초래했다.

머스크는 문제의 트윗 이후 10시간이 지나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하나도 팔지 않았다고 해명했지만 이미 가상화폐 시장이 초토화된 뒤였다.

그는 지난주에는 비트코인 결제 중단 발언으로 한차례 파문을 일으켰고 테슬라 주가는 10∼13일 나흘 연속 미끄럼을 탔었다.

테슬라는 이날 장중 561.20달러까지 하락하며 200일 이동평균선을 하회했으나 장 막판에 낙폭을 줄여 570선을 일단 지켰다.

테슬라는 지난 1월 4일 올해 첫 거래일과 비교해 20.9% 빠졌고, 52주 최고가(900.40달러) 대비 35.9% 추락했다.

테슬라의 이날 주가 하락은 일차적으로 인플레이션 우려에 따른 기술주 약세가 원인이었지만, ‘머스크 리스크’도 주가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경제 전문 매체 배런은 비트코인이 테슬라 주가의 “새로운 이슈”라며 “투자자들은 혼란에 지겨워하고 있다”고 진단했고, CNBC 방송은 “머스크의 가상화폐 트윗이 테슬라 주가 변동성의 원인이 된다고 많은 사람이 믿고 있다”고 전했다.

영화 ‘빅쇼트’의 실제 주인공으로 2008년 미국 주택시장 붕괴를 정확히 맞췄던 월가의 유명 투자자 마이클 버리가 테슬라 주가 하락에 베팅했다는 소식도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다.

버리는 이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5억3400만달러(약 6077억원)에 달하는 테슬라 풋옵션 80만100주를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풋옵션은 주가 하락을 예상할 때 투자하는 파생상품이다.

버리는 세계 경제를 위기로 몰아넣었던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를 정확하게 예측했고 이러한 전망을 토대로 거액의 투자 이익을 거둬 유명해진 투자자다.

머스크의 돌발 트윗과 가상화폐 시장 충격, 투자자 분노, 테슬라 주가 압박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의 고리는 머스크의 재산도 갉아먹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머스크가 테슬라 주가 하락으로 세계 2위 부자 자리를 베르나르 아르노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회장(1640억달러·186조6000억원)에게 내주고 3위로 1계단 하락했다고 전했다.

머스크 재산은 지난 1월 최고치보다 24% 감소한 1606억달러(182조7600억원)로 평가됐다.

블룸버그 통신은 “머스크 트윗이 비트코인 가격을 계속 하락시키면서 머스크 재산도 같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꼬집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