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마르코, ‘열애 거짓 해명’ 논란에 “팬들 안심시키려 했던 것” 사과
[마르코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그룹 유앤비 출신 가수 마르코가 아이돌그룹 모모랜드의 멤버 혜빈과 열애설을 부인했던 해명이 거짓으로 밝혀지자 사과했다.

앞서 지난 17일 마르코는 SNS를 통해 "거짓으로 팬 여러분을 안심시켜드리고자 했던 게 내 불찰"이라며 "많은 분들께 피해가 갈 수도 있다는 두려움에, 팬분들의 사랑으로 활동을 할 수 있었던 내가, 진실한 자세가 당연하다는 사실을 외면했다"고 밝혔다.

이어 "올바르지 못한 판단과 거짓 해명으로 상처 입은 팬분들께 죄송"하다며 "죄송하다는 말로 이미 저에게 받은 실망과 속상함이 없어지지는 않겠지만 끊임없이 반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마르코는 혜빈과 열애설이 나오자 팬들과의 단체 채팅방에서 "전혀 아니다"며 "걱정하지 말라고 알려주러 채팅방에 들어왔다"고 밝혔다.

또 "태어나서 커플링 한 적이 없는데", "믿음을 줄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말해달라"는 등 열애설을 강력 부인했다.

하지만 혜빈의 소속사인 MLD엔터테인먼트 측이 혜빈에게 확인한 결과 둘이 열애 중이라는 공식 입장을 내면서 마르코는 거짓말 논란에 휩싸였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