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사유리, 베이비시터 고용…“난 돈 벌어야 하니까”
[사유리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방송인 사유리가 아들을 위해 베이비시터를 고용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사유리는 "제가 엄마이기도 하면서 아빠"라며 "돈을 벌어야 하니까 베이비시터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베이비시터를 고용한 이유를 밝혔다.

사유리는 아들 젠에게 베이비시터를 소개하며 "좋은 이모시다. 일이 있으면 나갔다 와야 하니까 그럴 땐 이모님이랑 잘 지내달라"며 "일하는 순간 젠만 생각하고 있다. 우리 잘해보자"고 말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