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빌 게이츠, MS여직원과 20년전 혼외 관계 인정
[로이터]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1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한 ‘20년 전 MS 여직원과의 혼외 관계’를 인정했다.

이 여성과의 불륜은 빌 게이츠가 지난해 MS 이사에서 물러나기 전 이사회가 둘 사이의 ‘친밀한 관계’를 조사토록 한 계기였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이날 브리짓 아놀드 대변인을 통해 MS 여직원과의 혼외 관계를 인정했다.

아놀드는 이메일 성명에서 “거의 20년전에 관계가 있었고, 우호적으로 끝났다”고 밝혔다.

앞서 WSJ는 MS 이사회가 2019년 말 자사 엔지니어로 근무하는 한 여성에게서 2000년부터 수년간 빌 게이츠와 성적인 관계를 맺어왔다고 폭로하는 편지를 접수했다고 보도했다. 이 해는 멀린다가 이혼 변호사를 고용해 본격적으로 이혼을 준비한 걸로 알려진 때다.

이사회는 외부 법률회사를 고용해 진상 조사를 한 결과, 빌 게이츠가 이사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이런 사실은 외부로 알려지지 않았고, 빌 게이츠는 작년 3월 자선사업에 힘쓰겠다는 이유를 들어 이사회에서 스스로 퇴진했다.

WP는 빌 게이츠와 아내 멀린다가 27년간의 결혼생활을 끝내기로 한 결정에 20년전 불륜 사건이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는 불분명하다고 했다.

멀린다 측 이혼 변호사인 로버트 코헨은 논평 요청에 즉각 답하지 않았다고 WP는 전했다.

빌 게이츠와 멀린다는 2주 전 이혼 발표 트윗에서 “우리 관계에 대한 많은 생각과 노력 끝에 결혼을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멀린다는 이혼 소장에 결혼 관계에 대해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망가졌다”고 적시했다.

WSJ의 보도와 별개로 빌 게이츠는 MS·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 여직원에게 부적절한 행동을 해왔다는 증언도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2명의 소식통을 인용, 빌 게이츠가 2006년 자신 앞에서 프레젠테이션을 한 MS의 한 여성 직원에게 개인적으로 이메일을 보내 저녁을 함께 먹자고 요청했다고 이날 전했다.

당시 그는 “만약 불편하면 없었던 일로 해달라”고 썼고, 이 여성은 결국 이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부터 1∼2년 뒤 빌 게이츠는 자선재단 일로 떠난 뉴욕행에 동행한 여성 직원에게도 “너랑 만나고 싶다. 나랑 저녁 먹겠느냐”라고 말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빌 게이츠 대변인은 “부부의 이혼 사유 등에 대한 수많은 허위 사실들이 보도돼 매우 실망스럽다”면서 “둘의 이혼을 둘러싼 유언비어와 추측이 갈수록 괴상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hong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