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中 ‘한 자녀 정책+남아 선호’ 결과 심각한 남초 현상…3000만명 짝 못 찾아
“작년 태어난 남아 60만명 짝 못 구할 수도”
[EPA]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뿌리 깊은 ‘남아 선호’와 40년가량 이어진 ‘한 가정 한 자녀 정책’ 여파로 중국 인구의 ‘남초 현상’이 심각한 수준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국가통계국이 최근 발표한 제7차 인구센서스 결과를 토대로 신부를 찾지 못한 중국 남성이 3000만명이 넘는다고 보도했다.

인구센서스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 중국 인구는 약 14억1178만명이었다. 전체 인구 중 남성이 51.24%, 여성이 48.76%로, 남초 현상은 10년 전보다 다소 완화됐지만 여전했다.

성비(여성 100명당 남성 인구)는 105.07로, 2010년 105.20보다는 다소 개선됐다.

지난해 태어난 신생아 1200만명의 성비도 111.3으로, 10년 전의 118.1보다는 완화됐으나, 성비의 불균형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

중국의 인구 남초 현상은 남아 선호와 40년가량 이어진 ‘한 가정 한 자녀 정책’이 주요 원인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중국은 1979년 식량난 등을 우려해 급속한 인구증가를 막기 위해 ‘한 가정, 한 자녀 정책’을 도입했다.

그러나 출산율이 감소하자 중국 정부는 2016년 ‘한 가정, 한 자녀 정책’을 폐지하고 ‘한 가정, 두 자녀’ 정책을 실시했다.

중국 인구의 남초 현상은 한 가정, 한 자녀 정책의 폐지에도 상당 기간 이어지고, 신부를 구하지 못하는 남성도 여전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독일 뷔르츠부르크 소재 율리우스막시밀리안대의 뵨 알퍼만 교수는 “지난해 태어난 1200만명의 중국 신생아 가운데 60만명가량의 남자어린이가 성인이 될 때 신부를 찾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