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AT&T-디스커버리 합병 추진”...넷플릭스 대항마 탄생하나
워너미디어와 디스커버리 결합
블룸버그 등 美 언론 일제히 보도
미디어 블록버스터급 거래 주목

미국의 통신·미디어 대기업 AT&T가 미디어 사업부문을 분사해 애니멀플래닛 채널 등을 소유한 디스커버리와 합병하는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등 미 언론이 16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합병 구조에 관한 세부 사항은 아직 미정이지만 잘 마무리하면 18일께 공식 발표가 날 거라는 관측이다. 미디어 산업에서 이뤄지는 블록버스터급 거래다. AT&T로선 3년 전 미디어 사업 강화를 위해 850억달러(약 96조원)를 썼기 때문에 깜짝 행보라는 평가다.

CNBC에 따르면 거래 구조는 AT&T의 미디어 브랜드인 워너미디어와 디스커버리를 결합해 새로운 상장사를 만드는 것이다. AT&T와 디스커버리의 주주가 공동 소유한다. 디스커버리의 시가총액은 160억달러다. AT&T는 2018년 850억달러의 주식가치로 타임워너를 인수하고, 워너미디어로 이름을 바꿨다. AT&T의 시총은 2300억달러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블룸버그는 통신과 미디어 자산을 한 지붕 아래 두려던 AT&T의 다년간의 전략이 크게 바뀌는 거라고 분석했다.

디스커버리의 리얼리티TV 제국과 AT&T의 방대한 미디어군을 결합하려는 건 넷플릭스, 월트디즈니 등 스트리밍서비스를 앞세운 미디어와 경쟁하려는 의도다.

존 스탠키 AT&T 최고경영자(CEO)가 선택과 집중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는 평가다. 감원과 실적 저조 자산 매각 등을 하는 한편 수십억달러가 필요한 5세대(G) 네트워크 구축에 투자하고, HBO맥스 스트리밍 가입자 유치를 위해 영화·TV제작을 강화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스탠키 CEO의 전임자인 랜달 스티븐슨 전 CEO가 13년 재임 동안 43개 회사를 인수하는 등 AT&T의 외형을 키우는 데 집중한 것과 다르다. 행동주의 헤지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 등은 이를 빌미로 AT&T가 핵신 사업에 집중해야 한다고 견제했고, 스탠키 CEO가 정확히 이를 이행하고 있다고 미 언론은 평가했다.

거래가 성사하면 초점은 워너미디어와 디스커버리의 결합이 넷플릭스 등 스트리밍 업체와 벌일 경쟁 양상에 맞춰진다. 관건은 볼 만한 콘텐츠가 얼마나 다양한가인데, 전례로 볼 때 경쟁력이 있다는 관측이다. 디즈니는 21세기폭스사의 엔터테인먼트 자산을 710억달러에 매입한 뒤 스트리밍 콘텐츠가 다채로워졌다. 디즈니는 디즈니플러스(Disney+)를 2019년 11월 선보였고, 구독자가 1억명 이상이다. AT&T와 디스커버리는 각각 HBO맥스, 디스커버리플러스(Discovery+)라는 스트리밍서비스를 최근 내놓고 투자하고 있다. 홍성원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