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머스크 “비트코인 처분? 정말이다”
누리꾼 글에 긍정적 댓글 달아
가상자산 일제히 하락 충격파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테슬라가 보유 중인 비트코인을 모두 처분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자산 가격은 일제히 하락했다. ▶관련기사 14·20면

16일(현지시간) 미 언론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한 누리꾼이 올린 ‘테슬라가 보유 중인 비트코인을 결국 처분할 것’이라고 전망한 트위터 글에 “인디드(Indeed·정말이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지난 12일 머스크가 테슬라의 비트코인 결제를 중단하겠다고 발표하면서도 회사가 보유한 비트코인은 팔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힌 지 불과 나흘 만이다.

미 언론에 따르면 이 누리꾼은 “비트코인 투자자들은 다음 분기에 테슬라가 비트코인 보유분 나머지를 처분했다는 것을 알게 되면 자책할 것”이라며 비트코인에 대한 “머스크의 증오가 점점 커지고 있다. 나는 머스크를 탓하지 않을 것”이라고 쓴 것으로 알려졌다.

미 언론들은 머스크가 짧은 댓글을 통해 비트코인 처분을 시사했다는 해석을 쏟아냈다.

미 CNBC는 “테슬라가 나머지 비트코인 보유분을 팔았거나 팔 수도 있음을 머스크가 암시한 것”이라고 전했다. 로이터는 “머스크의 트윗이 비트코인을 처분을 고려 중이거나 매각했을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머스크의 트윗 이후 비트코인 가격은 급락세를 보였다. 가상자산 정보업체 코인 테스크에 따르면 이날 비트코인 가격은 한 때 24시간 전 대비 8% 이상 크게 떨어졌다. 서부시간 오후 5시 40분(한국시간 17일 오전 9시 40분) 기준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과 비교해 2.06% 떨어진 4만6266.09달러를 기록, 낙폭을 조금 줄인 상태다.

이더리움의 가격은 11% 넘게 가격이 빠졌다가 현재 5.89% 빠진 3554.76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머스크가 최근 띄우고 있는 도지코인도 약세로 돌아서면서 한 때 10% 이상 내린 0.45달러에 거래됐다.

손미정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