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방치와 대응 사이 ‘인플레의 역설’
빈부격차 심화 우려 커지는데
경기 회복세 찬물 끼얹을수도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빈부격차를 줄이려 하면서 왜 빈부격차를 심화할 수 있는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에 손을 놓고 있나?’

미국에서 인플레이션 현상으로 빈부격차가 심화될 수 있다며 이를 당분간 지켜보겠다는 미 정부의 대처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4월 소비자 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4.2% 오른 반면, 생산직 노동자 시급은 1.2% 올랐으며 물가 상승을 반영한 평균 시급은 오히려 3.3% 떨어졌다.

WSJ는 또 -3.3%가 1980년 당시 인플레이션 충격으로 맞이한 경기침체 이후 가장 큰 낙폭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제학자들은 인플레이션이 저소득 노동자들에게 가장 큰 타격을 줄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이는 곧 현재의 인플레이션을 방치하면 경제적 불평등이 심화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WSJ는 이런 맥락에서 “바이든 정부와 미 중앙은행격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경제적 불평등은 나쁜 것으로 규정하고 정책의 초점을 빈부격차 해소에 두고 있다”면서 “그러나 인플레이션을 그냥 두면 빈부격차가 심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미 연준과 바이든 정부는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경기부양을 위한 초저금리 기조 유지 및 돈 풀기를 지속하면서 어느 정도의 인플레이션이 나타나도 당분간은 기존 정책을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경기 회복세가 나타난다고 해서 단숨에 금리를 올리거나 돈 풀기를 중단할 경우 시장에 더 큰 혼란이 초래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현재의 인플레이션은 반도체 부족, 공급망 병목 현상 등 과거와 차별되는 현 상황을 반영한 것일 뿐 일시적인 바람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소비자 물가지수의 급등은 일시적 현상으로 시간이 지나면 해소될 것”이라면서 “수요는 갑자기 급증하지만, 공급은 천천히 이를 맞추게 된다. 지금의 인플레이션은 과도기적인 가격의 출렁거림”이라고 설명했다.

방치할 경우 불평등 심화, 대응할 경우 시장 충격 등의 논란이 예상되는 인플레이션의 역설에 미 당국은 ‘시간이 답’이라는 해법을 내놓은 셈이다. 김수한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