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43만명 동의한 손정민 사건 청원 공개하라”…靑에 요청 쇄도

16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열린 '고 손정민 군을 위한 평화집회'에서 한 참가자가 손 씨를 위한 추모 공간에 꽃다발을 놓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 씨 사건의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43만여 명의 동의를 받았음에도 청와대가 이를 비공개 처리해 시민들의 공개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지난 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한강 실종 대학생 고 손정민 군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은 17일 오전 9시 기준 43만 4000여 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인은 손씨의 친구 A씨가 손씨 실종 당일 신은 신발을 버린 점 등을 들어 “한강 실종 대학생의 죽음은 사고가 아닌 사건인 듯하다”며 “숨진 학생과 남아있는 부모님의 억울함을 풀어 달라”고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당시 해당 청원은 하루 만에 10만 명 이상이 동의했으나, 이후 ‘100명 이상의 사전 동의를 받아 관리자가 검토 중’이라는 이유로 비공개 처리됐다.

국민청원은 사전동의 100명이 넘으면 청와대가 검토해 공개 여부를 결정한다. 청원 요건에 맞지 않을 경우 100명의 동의를 받더라도 게시판에 공개되지 않거나 관리자에 의해 일부 내용이 숨김 처리된다.

청원글이 삭제나 숨김 처리되는 경우는 ‘동일한 내용으로 중복 게시’, ‘욕설 및 비속어 사용’, ‘폭력적·선정적 또는 특정 집단에 대한 혐오 표현 등 청소년에게 유해한 내용’, ‘개인정보· 허위사실·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등이다. 다만 청원이 공개되지 않은 상태에서도 청원엔 참여할 수 있다.

[청와대 홈페이지 토론방 캡처]

이후 청와대 홈페이지 토론방에는 “청원이 공개되지 않음으로써 의혹과 불신이 쌓이고 있다”며 청원을 공개하라는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이와 함께 누리꾼들은 손씨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도 호소했다.

앞서 전날 시민 200여 명은 서울 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고(故) 손정민군을 위한 평화집회’를 열고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정민이 죽음의 진상을 규명하라’, ‘신속·공정·정확 수사 촉구’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CCTV 공개하라”, “조작하지 말아라” 등 구호를 외치며 경찰 저지선을 뚫고 사건 수사를 맡은 서울 서초경찰서까지 행진했다.

중앙대 의대 본과 1학년이던 손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께부터 이튿날 새벽 2시쯤까지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탑승장 인근에서 친구 A씨와 술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가 실종됐다. 이후 닷새 뒤인 30일 실종 현장에서 멀지 않은 한강 수중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부검 결과 손씨의 사인은 익사로 추정됐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