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더리움, 거래소에서 대규모 인출…‘큰손’ 움직였나 [인더머니]
기관투자자 활용 위해
제도금융권 수탁한 듯
유통량↓…가격 올릴 수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최근 미국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에서 2조6000억원 규모의 ‘이더리움’이 인출됐다. 이더리움은 비트코인 다음으로 규모가 큰 가상자산이다. 개인 중심이던 이더리움시장에 기관이 본격 뛰어든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14일 가상자산 데이터분석업체 크립토퀀트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코인베이스에서 40만이더(ETH·이더리움 단위)가 인출됐다. 미구달러로는 15억달러 규모다. 4월 초에 다시 20만이더가 출금됐는데, 이를 합하면 3월 말과 4월 초 며칠 사이에 총 60만이더가 거래소에서 빠져 나간 것이다.

개인이 하루 새 천문학적 액수의 인출을 단행하기 어렵다는 측면에서 기관이 보유물량을 다른 커스터디(수탁고)에 이관시킨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더 인출이 계속되게 되면 유통물량을 감소시켜 가격 상승 요인이 된다.

이더리움 잔고도 연초에 비해 크게 줄었다. 크럽토퀀트에 따르면 11일 기준 코인베이스의 이더리움 잔고는 약 208만개로, 1월 초보다 22.3%(60만개) 감소했다. 전 세계 가상자산 거래소의 이더리움 잔고는 1860만개로, 같은 기간 15%(328만개) 줄었다.

이더리움은 블록체인기술을 기반으로 탈중앙화된 운영체제(OS·operating system) 플랫폼이다. 비트코인이 탈중앙화된 화폐로서 매매·결제 목적으로 탄생됐다면 이더리움은 다양한 앱을 구현시킬 뿐 아니라 조건만 충족되면 중개인 없이 계약이 성사되는 스마트 컨트랙트(smart contract), 공유경제, SNS 등에까지 활용될 수 있다. 최근 붐이 일고 있는 디파이(Defi·탈중앙화 금융)나 NFT(대체불가능토큰) 등의 OS이기도 하다. 비트코인이 계산기라면 이더리움은 스마트폰이라는 비유가 나온다.

JP모건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뛰어난 유동성 복원력 ▷낮은 파생상품시장 의존도 ▷빠른 블록체인 처리 속도 등의 면에서 이더리움이 비트코인보다 우위에 있다고 평가했다.

JP모건은 “현물 거래량이 많은 이더리움시장에선 선물과 스와프 형태의 레버리지에 덜 의존하게 된다”며 “이더리움 네트워크는 오랜 기간 비트코인보다 공공의 블록체인 처리 속도가 빨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트코인은 가상화폐보다는 가상상품에 가깝고, 가치 저장 수단으로서 금과 경쟁한다면 이더리움은 가상경제의 중추로, 교환 수단으로 더 많은 기능을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