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현대차그룹, 미래모빌리티 사업 확충 위해 美에 74억달러 투자
2025년까지 전기차·수소·UAM 분야 투자
현대차는 내년부터 전기차 현지생산
바이든 행정부 그린뉴딜·바이아메리카 대응 차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현대차그룹이 전기차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수소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 확장을 위해 미국에 74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단행한다.

현대차그룹은 14일 전기차 현지 생산 및 생산 설비 확충 등을 포함,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 간 미국에 74억 달러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내 제품 경쟁력 강화와 생산설비 향상 등에 대한 투자 외에 전기차, 수소, UAM,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미래성장 동력 확보에 투자 자금을 집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미래 혁신 기술 투자를 통해 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하는 역량을 갖추는 한편, 미국 내 리더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더욱 확고히 할 계획이다.

현대차와 기아는 전기차 모델의 미국 현지 생산을 추진한다. 특히 현대차는 내년 중 첫 생산을 시작한다. 현지 시장 상황과 미국의 친환경차 정책 등을 검토해 생산설비 확충 등 단계적으로 생산을 확대할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미국 전기차 시장이 ▷2025년 240만대 ▷2030년 480만대 ▷2035년 800만대 등으로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그린뉴딜’ 및 ‘바이 아메리카(Buy America)’ 전략과 이와 연계한 전기차 정책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차원이기도 하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전기차 미국 생산을 위한 투자를 통해 안정적으로 전기차를 공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춤으로써 확고한 전동화 리더십을 확보하겠다는 복안"이라며 "미국 전기차 신규 수요 창출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국내 전기차 생산 물량의 이관은 없으며 국내 공장은 전기차 핵심 기지로서 역할을 지속하게 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내 수소 생태계 확산을 위해 미국 정부 및 기업들과 적극 협력한다. 미 연방 에너지부(DOE)와 수소 및 수소연료전지 기술혁신 및 글로벌 저변 확대를 위한 협력을 지속하고, 현지 기업들과 ▲수소충전 인프라 실증 ▲항만 등과 연계된 수소전기트럭 활용 물류 운송 ▲수소전기트럭 상용화 시범사업 ▲연료전지시스템 공급 등을 추진한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수소충전 전문기업과 수소전기트럭 기반의 수소충전 인프라에 대한 실증사업을 준비하고 있으며, 항만과 내륙 물류기지 간의 수소전기트럭을 활용한 물류 시범사업을 펼친다. 또한 대형 물류기업과 올 하반기부터 수소전기트럭 상용화 시범사업도 전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미국 엔진, 발전기 분야 전문 기업인 '커민스(Cummins)'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다수의 업체와 연료전지시스템 보급을 위해 협업 검토를 진행 중이다.

아울러 도심항공모빌리티(UAM, Urban Air Mobility),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에 대한 선제적 투자와 사업 추진으로 미래 혁신 성장 분야의 경쟁력도 확고히 한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