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충 2030년까지 1.6조 필요”
전문가, KAMA 포럼서 주제발표

전기차(EV) 보급 대비 충전기 비중을 50% 수준으로 확대하려면 오는 2030년까지 최소 1조6117억원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김철환 이노싱크컨설팅 박사는 13일 자동차회관에서 열린 ‘자동차 산업 경쟁력을 고려한 탄소중립 전략 및 과제’ 포럼에서 충전 인프라 구축 비용의 증가에 따른 재원 확보가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충전 인프라 구축 비용이 크게 증가해 민간업계와 정부의 부담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대규모 전기차 보급에 대응하는 충전 인프라 구축 전략의 핵심이 전력공급 인프라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라는 주장도 덧붙였다. 그는 “현재 수준의 전기차 보유 대수 대비 완속 충전기 비중을 유지하려면 2025년까지 최소 1996억원, 2030년까지 최소 7335억원의 재원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내연기관차 판매 금지가 이뤄질 경우 2036~2040년 중 완속 충전 인프라 구축에 필요한 최소 금액은 2조1545억원에 달한다”며 “이는 현재 정부의 전기차 보급목표 달성을 위해 소요되는 비용 7682억원의 2.8배에 달하는 규모”라고 설명했다. 정찬수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