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거래 주춤해도…서울 대형 아파트는 거래·가격 ‘강세’ [부동산360]
대형 아파트 거래 꾸준히 증가 추세
평균가격 22억3000만원 넘어서
‘똘똘한 한 채’ 인기 여전
전망에선 전문가 의견 엇갈려
경기 광주시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서울 강남권 아파트 단지. [연합]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서울 아파트시장이 올해 들어 ‘거래절벽’ 현상을 겪고 있는 가운데 대형 아파트는 거래 비중이 늘며 가격도 상승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 부담이 커지면서 이른바 ‘똘똘한 한 채’에 집중하는 현상이 이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재건축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확산되고 있어 재건축 추진 대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점쳐진다.

12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의 아파트 거래량은 올해 들어 감소하는 추세다. 지난해 12월 7527건에 달했던 거래량은 올해 1월 5777건으로 줄었고 2월 3862건, 3월 3757건으로 꾸준히 감소했다. 4월의 경우 거래신고 기간(30일)이 아직 남았지만 이날까지 2530건을 기록하고 있다.

전반적인 거래량 감소세 속에서도 전용면적 120㎡를 넘는 대형 아파트의 거래 비중은 늘어나고 있다. 대형 아파트 거래 비중은 지난 2월 전체 거래의 7.4%(3979건 중 295건)였으나 3월 7.9%(3872건 중 304건), 4월 8.7%(2557건 중 222건)로 매달 증가하고 있다.

최근 재건축 추진 대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늘며 거래 성사비율도 커진 것으로 보인다.

대형 아파트값 상승세도 지속되고 있다. KB국민은행 리브온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대형 아파트(전용 135㎡ 초과) 평균 매매가격은 22억3281만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3월 22억원을 넘어선 데 이어 상승폭을 넓혀가며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16년 1월 이후 최고가를 기록했다.

1년 전(19억5127만원)과 비교하면 2억8154만원, 2년 전(18억783만원)보다는 4억2498만원 오른 값이다. 초고가 아파트가 몰려 있는 강남·서초·송파 등 이른바 강남3구의 대형 아파트가 평균 매매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보인다.

실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초구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전용 220.55㎡는 이달 10일 35억원에 거래됐다. 1년5개월 만에 체결된 거래로, 직전 거래보다 12억원 가까이 올랐다.

송파구 잠실동 레이크팰리스 135.82㎡는 이달 6일 28억5000만원에 손바뀜됐다. 해당 평형은 지난해 6월 25억원에 최고가 거래가 체결된 뒤 올해 1월 29억9000만원으로 신고가를 경신한 바 있다. 3월 25억원에 거래된 뒤 두 달여 만에 신고가 수준에 근접한 거래가 이뤄진 셈이다.

강북권에서는 용산구 이촌동 LG한강자이 203.12㎡가 지난달 23일 38억3000만원에 거래됐다. 1년여 만에 6억6000만원 오른 신고가 거래다.

정부의 규제에 따른 ‘똘똘한 한 채’ 집중 추세에 재건축 기대감까지 더해지면서 주요 노후 단지에 많은 대형 아파트값 상승세가 꺾이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반면 지난해부터 집값이 너무 많이 오른 데다 정부와 서울시가 시장 과열을 막기 위한 규제카드를 꺼내 들고 있어 대형 아파트시장 역시 진정세를 보일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