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테라 ‘K맥주 세계화’ 깃발 들다
홍콩 이어 美·싱가포르 등 수출
전략국 중심 브랜드 인지도 확대도

하이트진로의 맥주 ‘테라·사진’가 해외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홍콩을 시작으로 미국, 싱가포르 등에 수출을 시작해 K맥주의 저변을 넓힐 계획이다.

12일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출시 3년차를 맞은 테라가 미국, 홍콩, 싱가포르 등 3개국에 처음으로 수출을 시작한다. 초도 물량은 120만병(330ml 기준) 규모로, 한국 술에 대한 인지도가 높고 수출 요구가 많은 전략 국가 위주로 판매에 나설 예정이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2019년 테라 출시 이후 해외 시장에서 지속적인 수요가 있었는데도 국내 시장에서의 빠른 성장세로 인해 국내 공급을 맞추는데 집중해왔다. 하이트진로는 이번 테라 수출을 통해 전략 국가 3개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글로벌 주류 시장에서 한국 맥주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고, 소비자 니즈를 만족시킬 계획이다. 다만 테라의 안정적인 국내 공급을 위해 연간 한정된 물량만을 수출한다.

우선 테라는 이달 중 글로벌 맥주 브랜드 격전지인 홍콩에서 가장 먼저 판매를 시작한다. 다음달 중순 이후에는 미국, 싱가포르 순으로 현지 판매가 예정돼 있다. 출시 요구가 높았던 교민 시장에 우선적으로 공급한 뒤 현지인들이 자주 찾는 한식당 등으로 판매처를 점차 확대할 방침이다. 또 그간 ‘소주 세계화’를 진행하며 관계를 맺어 온 현지 소주 거래처들과의 협업을 통해 테라의 브랜드 인지도를 쌓아갈 계획이다. 신소연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