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CMG제약·한독, 1900억 규모 표적항암신약 기술이전
싱가포르 AUM 바이오사이언스와 계약
한국 제외 전세계 개발·제조·상업화 권리
CMG제약 최초 해외 기술수출 성과

차바이오텍 계열사 CMG제약(대표 이주형)과 한독(대표이사 김영진, 백진기)이 10일 싱가포르 AUM 바이오사이언스와 Pan-TRK 저해 표적항암신약 ‘CHC2014’에 대한 기술이전 및 전략적 협업을 계약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CMG제약과 한독은 AUM 바이오사이언스에 CHC2014에 대한 한국을 제외한 전세계 개발 및 제조·상업화 권리를 이전한다. 계약금과 마일스톤은 1억 7250만달러(약 1934억원)이며 양사에 각각 50대 50으로 배분한다. 경상기술사용료(로열티)도 순매출액에 비례해 각각 3.5~5.5%를 추가로 받게 된다.

CMG제약과 한독은 2015년 CHC2014 공동 연구를 시작했으며 2017년부터 최근까지 국가항암신약개발사업단과 협약을 맺고 개발을 추진했다. 이러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항암제를 전문으로 개발하는 바이오테크놀로지 회사 AUM 바이오사이언스에 기술이전하는 성과를 올리게 됐다.

CHC2014는 TRK 단백질군을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새로운 기전의 ‘Pan-TRK 저해 표적항암신약’으로 국내에서 임상 1상을 마치고 최종 결과 보고서를 작성중이다. CHC2014는 비임상시험에서 현재 가능한 치료옵션과 비교해 항종양 활성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으며, 내성유발 돌연변이에 대해서도 뛰어난 효과를 보여 TRK 저해 시장에서 차별화된 치료제로서 가능성을 보여줬다.

이주형 CMG제약 대표는 “CMG제약은 한독, 국가항암신약개발사업단과 역량을 모아 글로벌 수준의 혁신적인 항암신약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이번 기술이전 계약은 항암신약 연구분야에 대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CMG제약 최초의 해외 기술수출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손인규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