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술 먹여서 데려와”…男경찰들 ‘단톡방 성희롱’ 충격
자료사진.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현직 남성 경찰관들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동료 여경들을 성희롱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청이 조사에 나섰다.

경찰청은 서울경찰청 소속 A 경위, 서울의 한 경찰서 소속 B 경장, 서울의 한 파출소 소속 C 경사 등 3명을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들은 2018년 여경을 준강간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4년형의 확정 판결을 받는 전직 경찰관 D씨와 카카오톡으로 대화하는 과정에서 음란한 대화를 주고받으며 동료 여경들을 노골적으로 성희롱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D씨에게 특정 여경을 언급하면서 “엉덩이가 예쁘다. 한번 만져보고 싶다”거나 “여경이 뒤탈이 없어서 좋다”, “OOO부터 시작해서 OO(지구대 이름) 여경들 다 자볼까” 등 메시지를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D씨가 한 여성을 만나러 간다고 하자 “준강간 ㄱ(고·GO)” “준강간은 D씨 스킬” “술 먹여서 데려와라”는 등 범죄 행위를 경시하고 부추기기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청 측은 곧 가해자를 조사해 결과에 따라 징계 등의 조치를 하겠다는 방침이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