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인이 양모, 옥중편지로 ‘이민 걱정’에 친딸 영어교육 당부
지난 4일 경기도 양평군 하이패밀리 안데르센 공원묘원에서 한 시민이 양부모의 학대로 생후 16개월 만에 사망한 정인 양을 추모하며 해바라기를 놓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생후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양모 A씨가 옥중에서 남편 B씨에게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편지가 공개됐다. 편지에서 양모는 웃음 이모티콘을 곁들이며 친딸에게 영어교육을 당부하는 등 반성과는 다소 거리가 먼 태도를 보였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제이TVc는 라이브 방송에서 A씨가 B씨에게 보낸 5쪽 분량의 옥중편지를 공개했다.

편지에서 A씨는 "사랑하는 우리 남편"이라며 B씨를 찾았다. 이어 "성경 이야기는 스토리텔링 같이 영어로 읽어주면 좋다. 아이가 좋아한다고 계속 영상만 보여주거나 한국어로 된 책만 보여줘선 안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집에서는 영어, 밖에서는 자유롭게 하라"며 "이민을 하게 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유튜브 방송 캡처]

그런가하면 정인이와 재판에 대한 언급도 나온다.

A씨는 "(반려견) 코코 찾게 될까 봐 걱정했는데 그러면 입양 가족들이나 정인이 생각도 나게 될테고..."라며 "새로운 강아지가 생기면서 코코를 잊는 것도 나쁘지 않은 듯"이라고 말했다.

A씨는 "탄원서가 많이 들어갔다던데 감사하다"며 "판결에 큰 영향이 미치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일 마지막 반성문 제출한다. 기도하면서 잘 쓰겠다"고 덧붙였다.

편지를 공개한 유튜버는 이 편지를 손에 넣게 된 경위는 설명하지 않았다. 다만 "처벌을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정인이 양모인 A씨는 정인양을 상습 폭행,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됐다. 남편은 불구속기소된 상태다. 양부모에 대한 1심 선고는 오는 14일 나온다. 검찰은 A씨에게는 사형을, B씨에게는 징역 7년 6월을 구형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